‘보험료는 내리고 혜택은 늘리고’...이통사, 5G 상용화에 단말기보험 새단장

KT·LG유플러스, 월보험료 인하·배터리 교체범위 확대 등 ..“고객 통신비 절감 위해”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5G 상용화에 따라 이동통신회사들이 단말기보험을 새롭게 출시했다. 가격이 비싼 5G단말기와 요금제로 인한 고객들의 부담을 줄이는 차원에서 보험료를 낮추거나 그에 맞는 상품 포트폴리오, 새로운 혜택 등을 제공하는 식이다.

 

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최근 휴대폰 분실·도난·파손 등에 대비한 단말보험 ‘슈퍼안심’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기존 KT 폰 안심케어4와 비교해 월 보험료가 100원~1300원 가량 인하됐다.

 

또 24개월 후 배터리 기능 저하에 대한 ‘배터리 교체’를 보상 범위에 추가했다. KT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슈퍼안심은 5G 상용화 이후 고객 입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강화한 상품”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5G단말기에 알맞은 상품 포트폴리오를 준비하고 보험료를 내렸다. 아이폰 분실·파손에 대한 상품은 월 보험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 월 8000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을 준비했다.

 

이 상품들의 월 보험료는 각각 이전보다 1500원, 800원 가량 저렴해졌다.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월 보험료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을 지원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 등이 마련됐다.

 

월 보험료는 각각 900원, 800원 가량 저렴해졌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로 인한 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보험료를 낮춘 상품을 새롭게 내놓았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5G요금제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를 지원한다. 최근 내놓은 5GX플랜을 살펴보면 8만 9000원짜리 이상 요금제를 가입한 고객에게는 월 3800원 가량의 휴대폰 분실·파손보험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월 7만 5000원짜리 이상 요금제 가입 고객에게는 월 2000원 가량의 파손 보험 무상제공과 T멤버십 등급 상향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LTE에서 5G로 넘어가면서 단말기나 요금제 가격이 높아진 것이 사실”이라며 “이에 따라 통신사들도 고객의 통신비 절감을 위해 새로운 단말기 보험 출시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