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무리한 보도 자제해달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추측성 보도 자제 요청
지난달 23일 이어 두번째..“경영에 집중하기 힘든 상황”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삼성전자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와 관련해 언론에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10일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메세지를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3일 이후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자제해주실 것을 요청한 이후에도 검증을 거치지 않은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23일 언론에 이례적으로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공식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날 SBS는 “삼성이 작년 5월 5일 회의에서 삼바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이후 10일 해당 내용을 최고 경영진에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취지의 기사를 보도했다. 최고 경영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의미한 것으로 풀이된다. 

 

SBS 측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금융감독원의 감리 결과와 이에 대한 대응방안, 콜옵션 지분 재매입 등이 이 부회장에게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이날(10일) SBS가 보도한 내용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삼성 측은 “이날(5월 10일) 회의는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을 논의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가 전혀 아니다”라면서 SBS에 대해 “사실 검증없이 경영현안을 논의한 회의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보도로 인해 회사와 투자자들에게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고 경영에 집중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삼성은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유죄의 심증을 굳히게 하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