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단독] CJ푸드빌, ‘비비고 식당’ 국내서 간판 내린다

이르면 내달 중 일부 매장 브랜드 교체 계획..‘한식’ 콘셉트는 유지될 듯
서울스퀘어점 오는 9월 폐점 결정..본사 “브랜드 교체 등 다각도로 검토 중”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CJ푸드빌이 운영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식당인 '비비고(Bibigo)'가 국내에서 브랜드 변경을 추진 중이다. CJ푸드빌은 한식의 세계화를 꿈꾸면서 비빕밥 메뉴를 중심으로 국내와 해외에서 비비고 식당을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의 '비비고' 레스토랑 브랜드가 오는 9월 대대적으로 변경된다. 복수의 국내 비비고 매장 관계자는 “본사 방침에 따라 지금까지 운영되던 비비고 브랜드가 하반기에 바뀌는 것으로 공지됐다”며 “새로운 브랜드명과 메뉴 등은 조만간 확정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새 브랜드 역시 한식 콘셉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비비고 브랜드가 더 이상 유지되지 않게 되면서 비빔밥이 대표 메뉴에서 빠질 것으로 보인다. 한 비비고 매장 관계자는 “브랜드가 바뀌면서 대표메뉴가 비빔밥에서 새로운 메뉴로 대체될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중 '소담'이라는 한정식으로 변경된다”고 말했다.


CJ푸드빌은 국내와 해외에서 비비고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 매장의 경우 CJ제일제당 본사 지하 1층에 있는 CJ푸드월드를 비롯해 코엑스몰, 고려대학교, 인천공항, 서울스퀘어점 등에 점포가 있다.


이 중 서울역에 있는 서울스퀘어점은 오는 9월 20일 폐점하고, CJ푸드빌의 다른 프랜차이즈 식당인 제일제면소로 교체된다. 서울스퀘어점은 지난 2016년 비비고가 해외 진출 모델 검증을 위해 테스트 매장으로 오픈한 바 있다.


본사에서는 현재 국내 비비고 매장의 이름을 전면 교체하거나, 매장별로 다른 프랜차이즈로 변경 등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비비고 식당은 주로 해외에서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국내는 시장 테스트 차원에서 운영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테스트 차원에서 매장을 다른 브랜드로 변경하는 일은 흔하게 추진된 일로, 현재 일부 비비고 매장을 다른 브랜드로 교체를 검토했지만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CJ푸드빌이 구창근 대표이사로 바뀌면서 프랜차이즈 효율화를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동안 CJ푸드빌은 해외를 중심으로 공격적으로 확장을 추진해 왔지만, 구 대표가 수장으로 바뀌면서 경영방침이 내실화를 다지는 방향으로 전환될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CJ푸드빌은 해외법인 부진으로 지속적으로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해외에서 사업을 계속 확장하고 있어 수 년간 투자가 이어지면서 적자가 쌓이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해외사업에서 153억 3000만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현재 CJ푸드빌은 추가적인 자금 확보를 위해 이르면 연내 영구채를 발행하거나 유상증자 방식으로 자본 확충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2020년까지 해외 15개국에 4000개 점포를 갖춰 매출비중을 5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외식업의 경우)국내 시장은 워낙 포화 상태기 때문에 해외 시장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면서 “신임 대표 체제로 바뀌면서 경영 효율화 전략으로 국내에서 인지도가 낮은 브랜드를 전면 교체하는 등 여러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휴대폰 보험, 개통 후 30일內·2년만 가입가능..왜?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 26세 대학생 A씨는 최신 휴대폰을 구매한 지 두 달 만에 휴대폰을 떨어트려 액정이 깨졌다.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터라11만 5500원의 액정수리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 휴대폰의 파손/분실을 대비하기 위해보험에 가입하려고 했지만,"휴대폰을 개통한 후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적게는 수십 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이 넘는 휴대폰. 개통 후 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간은 2년(한 통신사는 30개월)에 불과하다.이유가 뭘까? 1. 휴대폰 보험(단말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어디? 휴대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5곳이다.SK텔레콤은 삼성화재와 메리츠화재의 상품을, LG유플러스는 KB손해보험 상품을, KT는 현대해상과 동부해상 상품에 가입돼 있다. 계약구조의 관계는 보험사와 고객이 아니라, 통신사와 고객이다. 고객이 매달 내는 보험료는 손보사가 아니라 통신사로 들어간다. 보험사로부터 휴대폰 보험을 구매한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