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생리대 유해성 논란에 면·수입 천연제품 ‘급부상’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생리대 판매수치 떨어져..이마트 35%·롯데마트 14%↓
인기없던 면생리대 찾는 고객 늘고 판매 양극화 현상 뚜렷..“물량 공급 어려워”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 직장인 김 모씨(35세)는 생리 날짜가 다가오면서 '멘붕' 상태다. 평소 사용하던 생리대를 온라인으로 주문하려고 했지만, 일찌감치 '품절' 됐기 때문이다. 대형마트를 찾아 생리대를 골랐지만, 대부분 유해성 논란이 있는 브랜드의 제품이어서 선뜻 손이 가지 않았다. 김 씨는 “생리 날짜는 다가오는데, 어떤 제품을 사야할 지 모르겠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최근 생리대 유해성 논란이 커지면서 생리대 판매의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유명 브랜드의 생리대에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해당 브랜드의 생리대는 소비자의 외면을 받는 반면, 일부 천연 소재를 사용한 생리대는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7일 유통 업계에 따르면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이 붉어진 지난 8월 말 이후 대형마트의 생리대 판매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생리대 제품 중 유명 브랜드의 제품이 유행성 논란을 겪고 있어 소비자들이 선뜻 구매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마트의 경우 이달 5일 기준(8월 23일 이후)으로 작년보다 생리대 판매율이 35%가량 떨어졌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대비 13.7%가량 판매 신장율이 감소했다.


반대로 평소 소비자들의 손길을 받지 않았던 '면 생리대'는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대형마트 중 유일하게 면 생리대를 판매하고 있는 이마트는 이미 품절된 상태다. 이마트 관계자는 “20개 점포에서 면 생리대를 판매했는데, 현재 모두 팔렸다”면서 “평소 인기가 없는 제품이었는데, 지금은 물량 공급이 어렵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 생리대를 구매하는 소비자도 많아지고 있다. 대형마트에서 취급하지 않는 일부 천연 소재 생리대가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 직장인 조희연 씨는 “평소 대형마트에서 생리대를 사 왔지만, 이번엔 온라인에서 수입산 생리대를 구매했다”며 “가격이 비싸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했다.


생각지도 못하게 천연 생리대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울상을 짓는 소비자도 있다. 주부 김은지 씨는 “방문판매 혹은 온라인에서 생리대를 구매했는데, 최근 품절이 돼서 더이상 살 수가 없다”고 말했다. 대학생 박수인 씨는 “(유해물질 논란 이후)올가닉 제품을 찾느라 더 비싼 가격을 주고 생리대를 샀다”고 토로했다.


생리대 판매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면 생리대와 생리컵(컵 모양으로 생긴 삽입형 생리대)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는 물량 공급이 어려워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온라인이나 해외 직구를 통해 구매하고 있다.


현재 대형마트에서도 면 생리대를 찾는 고객이 많아지면서 제품 찾기에 한창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면 생리대의 경우 만드는 제조업체가 많지 않고, 수량이 적어 공급에 어려움 있다”면서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이 장기화될 조짐이어서 마련할 수 있는 방안을 현재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학교 김만구 교수는 최근 시험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생리대와 팬티라이너의 리스트를 발표했다. 생리대 업체 중 깨끗한 나라(릴리안 순수한 면), 유한킴벌리(좋은느낌), LG유니참(쏘피), P&G(위스퍼), 트리플라이프(그나렌)의 제품이 목록에 포함됐다.

배너

배너
배너

휴대폰 보험, 개통 후 30일內·2년만 가입가능..왜?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 26세 대학생 A씨는 최신 휴대폰을 구매한 지 두 달 만에 휴대폰을 떨어트려 액정이 깨졌다.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터라11만 5500원의 액정수리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 휴대폰의 파손/분실을 대비하기 위해보험에 가입하려고 했지만,"휴대폰을 개통한 후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적게는 수십 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이 넘는 휴대폰. 개통 후 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간은 2년(한 통신사는 30개월)에 불과하다.이유가 뭘까? 1. 휴대폰 보험(단말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어디? 휴대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5곳이다.SK텔레콤은 삼성화재와 메리츠화재의 상품을, LG유플러스는 KB손해보험 상품을, KT는 현대해상과 동부해상 상품에 가입돼 있다. 계약구조의 관계는 보험사와 고객이 아니라, 통신사와 고객이다. 고객이 매달 내는 보험료는 손보사가 아니라 통신사로 들어간다. 보험사로부터 휴대폰 보험을 구매한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