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생리대 유해성 논란에 면·수입 천연제품 ‘급부상’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생리대 판매수치 떨어져..이마트 35%·롯데마트 14%↓
인기없던 면생리대 찾는 고객 늘고 판매 양극화 현상 뚜렷..“물량 공급 어려워”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 직장인 김 모씨(35세)는 생리 날짜가 다가오면서 '멘붕' 상태다. 평소 사용하던 생리대를 온라인으로 주문하려고 했지만, 일찌감치 '품절' 됐기 때문이다. 대형마트를 찾아 생리대를 골랐지만, 대부분 유해성 논란이 있는 브랜드의 제품이어서 선뜻 손이 가지 않았다. 김 씨는 “생리 날짜는 다가오는데, 어떤 제품을 사야할 지 모르겠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최근 생리대 유해성 논란이 커지면서 생리대 판매의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유명 브랜드의 생리대에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해당 브랜드의 생리대는 소비자의 외면을 받는 반면, 일부 천연 소재를 사용한 생리대는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7일 유통 업계에 따르면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이 붉어진 지난 8월 말 이후 대형마트의 생리대 판매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생리대 제품 중 유명 브랜드의 제품이 유행성 논란을 겪고 있어 소비자들이 선뜻 구매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마트의 경우 이달 5일 기준(8월 23일 이후)으로 작년보다 생리대 판매율이 35%가량 떨어졌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대비 13.7%가량 판매 신장율이 감소했다.


반대로 평소 소비자들의 손길을 받지 않았던 '면 생리대'는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대형마트 중 유일하게 면 생리대를 판매하고 있는 이마트는 이미 품절된 상태다. 이마트 관계자는 “20개 점포에서 면 생리대를 판매했는데, 현재 모두 팔렸다”면서 “평소 인기가 없는 제품이었는데, 지금은 물량 공급이 어렵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 생리대를 구매하는 소비자도 많아지고 있다. 대형마트에서 취급하지 않는 일부 천연 소재 생리대가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 직장인 조희연 씨는 “평소 대형마트에서 생리대를 사 왔지만, 이번엔 온라인에서 수입산 생리대를 구매했다”며 “가격이 비싸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했다.


생각지도 못하게 천연 생리대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울상을 짓는 소비자도 있다. 주부 김은지 씨는 “방문판매 혹은 온라인에서 생리대를 구매했는데, 최근 품절이 돼서 더이상 살 수가 없다”고 말했다. 대학생 박수인 씨는 “(유해물질 논란 이후)올가닉 제품을 찾느라 더 비싼 가격을 주고 생리대를 샀다”고 토로했다.


생리대 판매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면 생리대와 생리컵(컵 모양으로 생긴 삽입형 생리대)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는 물량 공급이 어려워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온라인이나 해외 직구를 통해 구매하고 있다.


현재 대형마트에서도 면 생리대를 찾는 고객이 많아지면서 제품 찾기에 한창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면 생리대의 경우 만드는 제조업체가 많지 않고, 수량이 적어 공급에 어려움 있다”면서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이 장기화될 조짐이어서 마련할 수 있는 방안을 현재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학교 김만구 교수는 최근 시험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생리대와 팬티라이너의 리스트를 발표했다. 생리대 업체 중 깨끗한 나라(릴리안 순수한 면), 유한킴벌리(좋은느낌), LG유니참(쏘피), P&G(위스퍼), 트리플라이프(그나렌)의 제품이 목록에 포함됐다.

배너

배너

한화생명 임원들이 준비한 특별한 결혼식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한화생명의 임직원들이 중국교포 설계사 커플들을 위해 웨딩플래너로 나섰다.한화생명은 김현철 전략기획실장을 비롯한 본사 임원 14명과 신입사원들이 63빌딩에서 진행된 2쌍의 중국교포 설계사 커플의 결혼식을 직접 도왔다고 30일 밝혔다. 결혼식의 주인공은 중국에서 이주해 와 한화생명에서 영업팀장으로 성공한 중국교포들이다. 한화생명 임원들은 이들이 고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사연을 전해 듣고, 웨딩플래너를 자처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한화생명 임원들과 지난 7월에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오전부터 플로리스트의 도움을 받아 버진로드를 장식할 꽃다발을 직접 다듬고 만들었다. 식장을 빛낼 소품은 물론 신랑, 신부와 하객들의 기념사진을 위한 포토존도 꾸몄다.이 날 봉사자로 참여한 박영근 사원은 “올해 7월 입사 후 첫 봉사활동으로 회사에서 성공한 중국교포 FP 두 분의 앞날을 축복하게 돼 보람 있었다”며 “특히 멀게만 느껴졌던 임원들과 함께 결혼식을 준비하며 소통의 시간을 보내 더욱 봉사의 의미가 컸다”고 말했다. 주례를 맡은 최성환 한화생명 보험연구소 소장은 “낯선 고국 땅에 돌아와 FP로 성공한 두 분에게 축하와 고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