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2년간 2289억 투자’..에이블씨엔씨, 경쟁력 강화 나서

지난 7일 유상증자한 1500억원은 시설·운영 등에 쓰일 예정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에이블씨엔씨가 본격적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 7일 공시한 1500억 규모의 유상증자에 대한 구체적인 사용계획을 11일 밝혔다. 에이블씨엔씨가 이날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1500억 원은 시설자금 611억 원, 운영자금 511억 원, 기타자금 328억 원으로 각각 분배돼 사용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2018~2019년 2년간 총 2289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며 “증자금액 1500억 원과 에이블씨엔씨 자체 보유 금액으로 충당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2년간 총 1009억 원이 시설자금에 투자된다. 시설자금은 기존 점포 730개 중 614개를 리뉴얼 하는데 238억 원, 200여 개 신규 점포 개설에 471억 원을 각각 사용할 예정이다. 나머지 300억 원은 중국 1성급 도시 내 30여 개의 직영 플래그십 스토어 개설에 투입된다. 

 

운영자금 투자액은 780억 원으로 27명의 R&D인원 충원 및 연구 장비 구입에 43억 원이 투자된다. 또한 브랜드 개선 등을 위한 마케팅 활동에도 나서 총 737억 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기타자금 투자액은 500억 원으로 핵심 상권 전략 부동산 매입과 중소형 화장품 유관업체 인수에 사용된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유상증자로 확보된 금액과 사내 유보금을 투자해 보수적인 경영 기조에서 벗어나 회사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현장에서] “나 그 날인데, 혹시 그거 있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나 그 날인데, 혹시 그거 있어?” 암호가 아니다. 여자들은 '그 날'과 함께 '그거'를 말하는 순간 0.1초 내에 알아차린다. 그리곤 빌려줄 '그거'가 있는지 가방을 샅샅이 뒤진다. 다행히빌려 줄 수 있으면 안도하고, 만약 없으면괜히 미안해진다. 짐작하겠지만 '그 날'은 생리 날짜고, '그거'는 여자들만의 소지품 '생리대'다. 유명 브랜드의 생리대에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을때 처음엔 와닿지 않았다. 인구의 절반인 여성들이 한 달에 일주일씩 사용하는 생리대에 설마 문제가 있을까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생리대를 만드는 회사가 피부에 직접 맞대 사용해야 하는 생리대에 이상한 짓(?)을 했을 거란 생각조차 하기 싫었던 거다. 생리대 사태가 실제로 심각하다고 느낀 건 다름 아닌 '주변인'들 때문이었다. 지난달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깨끗한 나라의 '릴리안 생리대'에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는 연구(강원대-여성연대)결과를 발표한이 후지인들로부터 10통이 넘는 연락을 받으면서부터다. “지난 1년 간 릴리안만 써왔는데, 어떡하냐”는하소연부터“앞으로 어떤 생리대를 사야 하냐”는 질문이 줄을 이었다. 그리곤, 생리대 대란을 몸소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