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자율주행 배달 로봇 테스트 확대…반응 “귀여워”

최대 830m 자율주행하며 음료·음식 배달
‘정류장’ QR코드 스캔해 배달 주문 가능
18일부터 지역 내 누구나 체험할 수 있어
배달로봇. 사진 | 인스타그램 캡처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조그만 로봇이 사람들을 피하면서 샌드위치를 배달해 오던데, 귀여워서 계속 쳐다봤어요.” 배달의민족이 자율주행 배달 로봇 테스트를 진행 중인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만난 한 학생의 반응입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5월 건국대학교와 배달로봇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맺은 바 있습니다. 이에 우아한형제들은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실외 주행 테스트를 진행 중입니다.

체험자가 ‘정류장(배달로봇이 찾아갈 수 있도록 지정된 장소)’의 QR코드를 스캔해 건국대 기숙사에 위치한 카페의 음식과 음료를 주문하면, 이를 배달로봇으로 전달하는 테스트입니다. 실제로 건국대학교에선 배달로봇이 사람들을 피해 샌드위치·커피 등을 배달하는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배달로봇 정류장에 세워진 입간판. 사진 | 인더뉴스

주문 음식을 실은 배달로봇이 정류장에 도착하면 주문자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도착 알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류장에서 배달로봇을 만나 모바일 화면의 ‘문열기’ 버튼을 누르면 배달로봇의 뚜껑을 열어 주문한 음식을 꺼낼 수 있습니다. 문을 닫으면 배달이 완료되고 모바일 하면에 설문조사 창이 뜹니다.

배달로봇은 정류장에서 주문자가 알아볼 수 있도록 같은 자리를 빙글빙글 돕니다. 배달로봇은 주문자가 음식을 받아갈 수 있도록 최대 15까지 기다립니다. 테스트 서비스는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배달지역은 건국대학교 인문대·공과대·학생회관 등입니다. 음식을 제공하는 카페에서 가장 거리가 먼 정류장인 인문대까지 거리는 약 830m에 달합니다. 배달로봇이 자동차나 행인들을 피해 음식을 약 1km까지 배달할 수 있는 셈입니다.

체험단에게 나눠준 리플렛. 사진 | 인더뉴스

기존 테스트를 지켜본 학생들은 “로봇이 귀엽다”, “신기하다”, “직접 배달원을 만나지 않아도 돼 부담이 적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 학생은 “아직 테스트 단계라 그런지 배달로봇이 가끔 장애물에 부딪히기도 하지만, 볼 때마다 신기하다”고 말했습니다.

아쉽다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취재에 응한 다른 학생은 “장기적으로 배달원들이 설 자리가 줄어드는 것 같다”고 배달로봇에 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번 테스트는 사전에 선정된 체험단에 한해 진행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2주간 배달로봇을 정비한 뒤 테스트 서비스를 18일부터 확대할 예정입니다. 기존엔 체험단만 테스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지만, 이젠 각 ‘정류장’마다 QR코드를 부착해 누구든 배달로봇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