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쉐론 콘스탄틴, 파워리저브 ‘65일’ 타임피스로 ‘시계 오스카’ 수상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 GPHG 이노베이션 상 받아
미착용 시 동력 소모 줄여 파워리저브 최소 65일까지 연장 가능해
바쉐론 콘스탄틴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 사진 | 바쉐론 콘스탄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파워리저브를 최소 65일로 연장할 수 있는 바쉐론 콘스탄틴의 타임피스가 ‘시계 업계의 오스카’로도 불리는 GPHG에서 이노베이션 상을 받았습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가장 역사가 긴 명품 시계 브랜드지만, 최근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습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로 세계 최대 시계 시상식인 GPHG 2019의 이노베이션 상을 받았다고 지난 11일 밝혔습니다. 세계 최대 시계 박람회 중 하나인 2019 SIHH에서도 공개한 피스입니다.

이 시계는 착용 여부에 따라 ‘액티브 모드’와 ‘스탠바이 모드’를 설정해 동력 보존 시간인 ‘파워리저브’를 이례적으로 늘린 것이 특징입니다. 길어야 80시간대에 그쳤던 파워리저브를 스탠바이 모드로 최소 65일까지 보증할 수 있도록 연장한 것입니다. 액티브 모드에선 4일 정도입니다.

이 같은 기능은 시계의 진동수를 조정할 수 있는 기능 덕분입니다. 바쉐론 콘스탄틴 측은 “착용자가 진동수를 조정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진 이중 진동수 시계”라고도 설명하는데, 여기서 진동수란 밸런스휠이라는 부품이 진동하는 수를 말합니다.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의 파워리저브 창. 사진 | 바쉐론 콘스탄틴

단순하게 설명하자면, 진동수가 높을수록 시계의 정확도가 높아지는 대신 동력을 많이 사용하게 됩니다. 물론 진동수가 높을수록 부품 마모 등으로 오작동이 일어날 확률도 높아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바쉐론 콘스탄틴의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는 케이스의 8시방향에 부착한 버튼을 눌러 진동수를 상황에 따라 바꿀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액티브 모드(진동수 5HZ)와 스탠바이 모드(진동수 1.2Hz)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이번 진동수 변환 기능은 동일한 메인스프링 배럴로 구동됩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착용 시에 스탠바이 모드로 설정하면 올바른 작동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합니다. 현재 설정 중인 모드는 다이얼의 8시와 9시 사이에 있는 진동수 모드 표시창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바쉐론 콘스탄틴은 타임키핑 시스템을 적용해 진동수를 전환할 때 시간 손실이 나지 않도록 설계했습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현재 이 기술을 특허 출원 중입니다.

다이얼 구성. 1. 시침 2. 분침 3. 날짜 표시 4. 월 표시 5. 윤년 디스크 6. 파워리저브 7. 진동수 모드 표시창. 로마자 4(Ⅳ)로 표기된 곳이 진동수를 바꿀 수 있는 푸셔. 사진 | 바쉐론 콘스탄틴

이 같은 기능을 담은 무브먼트는 바쉐론 콘스탄틴이 자체 개발한 3610 QP입니다. 기계식 수동 무브먼트로 크라운을 감아 동력을 충전해야 합니다. 제공하는 기능은 시·분·일·월·윤년·파워리저브 등입니다. 퍼페추얼 캘린더는 2100년 2월 28일까지 작동하고, 방수는 30m 정도입니다.

3610 QP은 제네바 씰을 받을 정도로 우아하고 섬세한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무브먼트 플레이트와 브릿지는 꼬뜨 드 제네브로 장식한 뒤 NAC 코팅 처리해 내구성이 높습니다. 케이스백은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도록 사파이어 크리스탈을 사용했습니다.

950 플래티넘으로 만든 케이스는 직경 42mm·두께 12.3mm로 하이 컴플레이션임에도 컴팩트하게 디자인했습니다. 다이얼은 18세기 로제트 무늬 기술과 반투명 마감을 사용해 기요셰 장식과 샌드 블라스트 방식으로 마감했습니다.

특히 다이얼은 두 가지 부분으로 제작했는데, 골드 다이얼은 수공 기요셰 장식으로 처리한 뒤 사파이어 글래스 안에 장착했습니다. 18k 백금 아워 인덱스는 레이저 인그레이빙 처리 후 잉크를 입혀 골드 다이얼 위에 세팅했습니다. 아워 핸즈·미닛 핸즈 모두 백금을 사용했습니다.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의 무브먼트. 사진 | 바쉐론 콘스탄틴

파워리저브, 날짜 등을 나타내는 창은 블랙 옥사이드 공정으로 검게 처리한 금을 사용했습니다. 끝으로 스트랩은 회색 엘리게이터 가죽을 사용했고, 버클은 950 플래티넘으로 제작했습니다.

루이 펠라 바쉐론 콘스탄틴 CEO는 이번 GPHG 행사에서 “트래디셔널 트윈 비트 퍼페추얼 캘린더는 바쉐론 콘스탄틴 고유의 아이디어를 표현하고자 하는 열정과 전문 기술의 집대성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동료들에게 인정받으며 이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게 돼 자랑스럽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 상은 파인 워치메이킹에 생명을 불어넣기 위해 우리의 매뉴팩처에서 일하는 바쉐론 콘스탄틴의 워치메이커·엔지니어·개발자 그리고 장인들의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바쉐론 콘스탄틴은 1755년 설립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명품 시계 브랜드로 꼽히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