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시장 점령한 한국 TV…미국 내 최대 가전 유통업체 ‘베스트바이’ 가보니···

베스트바이 라스베이거스 매장 방문..LG 88인치 올레드 8K 시그니처 전시
프리미엄 제품 선호 소비자 ↑..4K 나노셀 제품 주력·세탁기·냉장고 프리미엄 라인업 강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베스트바이 매장 내 LG전자 TV.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美 라스베이거스 =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북미 시장은 TV 격전지로 통합니다. 북미는 전 세계 TV 제조업체가 가장 크게 경쟁하는 시장이기도 하고, 글로벌 확장의 주요 선점지이기도 한데요. 이런 북미 시장에서 일찌감치 한국 TV 브랜드는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최근 소비자들이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화질, 콘텐츠, 디자인 등 우수한 제품력을 앞세워 북미 시장의 프리미엄 지배력 확장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유통 격전지인 ‘베스트바이(BestBuy,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지점)’를 방문했습니다.

베스트바이는 북미 최대 전자제품 유통업체로 가전 업계에서 영향력이 매우 높은데요. 북미 전역에 운영하는 매장 수가 1000개가 넘고 임직원수만 약 14만 명에 달합니다.

◇ 8K TV 최대 시장 북미..LG전자, 4K 올레드 이어 8K 올레드 시장 선두

최근 美 TV 시장에서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는 8K인데요. 시장조사기관 IHS는 올해 전 세계 8K TV 시장에서 북미 지역의 판매량 비중이 27.1%로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2022년에는 이 비중이 무려 34.9%로 오르며 3대 중 1대가 북미에서 팔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베스트바이 매장에서도 8K TV 제품을 볼 수 있었는데요. 특히 LG전자는 지난해 하반기 북미 시장 처음으로 8K 올레드 TV(88인치, 시그니처)모델을 내놨습니다. 올해는 올레드 77인치 제품을 출시해 초고화질의 올레드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다만, 88인치 올레드는 현재 미국에서 3만 달러(약 3500만원)에 판매되고 있어,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입니다. 현재 북미 내 베스트바이 매장 50여 곳에서 전시돼 있으며, 한 달 판매량은 10대 이상입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베스트바이 매장 내 LG 올레드 8K 시그니처.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LG전자는 고가인 올레드를 대신해 색 재현력을 높인 나노셀(Nano Cell) 8K 제품을 주력하고 있는데요. 75인치 나노셀의 경우 가격이 5000달러(약 577만원)으로 올레드보다 소비자 측면에서 접근성이 좋은 제품으로 꼽힙니다.

올레드 TV의 인기는 북미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더욱 현저히 나타나고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북미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올레드 TV의 매출액 점유율은 24.8%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는데요. 특히, 내년에는 올해 대비 2배 이상인 53.1%에 이르며 LCD TV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LG 올레드 TV의 북미 지역 매출은 올레드 대세화(大勢化)를 보여주는데요. 지난해 LG전자가 전 세계에 판매하는 올레드 TV 중 북미 지역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약 28%로 유럽에 이어 두 번째로 큽니다. 특히 2500달러 이상 LG 올레드 TV의 경우는 유럽보다 오히려 북미 지역의 비중이 더 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LG전자 북미 지역 TV PM팀 이현철 책임은 “현재 북미 시장에는 4K 제품 위주로 전시돼 있다”며 “8K의 경우 아직 가용할 수 있는 콘텐츠가 제한적인데, 2020년 하반기 이후 동경 올림픽 계기로 (8K) 콘텐츠가 늘어나면서 수요도 올라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LG전자 옆쪽에는 경쟁사인 소니 올레드 TV와 삼성전자 QLED 8K TV도 전시돼 있습니다. 소니의 경우 올레드 2개 모델을 전시했으며, 화질을 강조한 LCD 제품 2개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대형화 추세에 따라 65인치와 70인치의 4K TV를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베스트바이에서 총 9개의 모델을 판매 중인데요. QLED 8K 시리즈를 한 가운데 전시했습니다. 이 모델은 8K TV 전체 순위에서 19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 차별화된 기술력·혁신 신제품으로 프리미엄 시장 지배력 강화

미국 최대 가전 유통업체 베스트바이의 라스베이거스 매장 내 LG전자 세탁기 2종. 사진 | LG전자

현재 북미 시장에서 세탁기 판매량은 1000만대 수준입니다. 전체 세탁기 중 일명 통돌이로 불리는 세탁기가 65%, 나머지 드럼(프론트 도어)세탁기가 35%를 차지합니다. 이 중 LG전자의 점유율은 43%(통돌이 13%, 드럼 30%)가량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인공지능 DD(Direct Drive)모터를 탑재한 트윈워시 신제품을 연내 미국에 출시할 예정입니다. 이 제품은 의류 무게를 감지한 후 인공지능이 약 2만 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류 재질을 판단하는데요. 이어 드럼세탁기가 LG전자만의 세탁 방법인 6모션 가운데 최적의 모션을 선택합니다.

또 론칭한지 3년차에 접어드는 ‘트윈워시’의 반응도 상승곡선을 타고 있습니다. 트윈워시는 일반 드럼세탁기에 소량 빨래를 할 수 있는 트윈워시를 페어(Pair)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LG전자 관계자는 “베스트바이 고객들은 테크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도 많은 편이다”며 “론칭 3년차에 접어드는 트윈워시의 경우 예상보다 많이 팔려 전체 세탁기 판매량의 10~20% 가량 차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시장에서 LG전자의 프렌치도어 냉장고(일명 4도어 냉장고)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데요. 미국 컨슈머리포트가 최근 발표한 ‘2019 최고의 프렌치도어 냉장고’ 부문에서 온도 균일성, 온조 조절, 사용 편의성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으며 1~3위까지 모두 석권했습니다.

북미 지역의 냉장고 시장은 100조원(91억 달러) 이상으로 이 중 LG전자 점유율은 18%가량 됩니다. 냉장고 상·하로 문이 나뉘는 프렌치 도어가 전체 시장에서 40% 가량 차지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라인업에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요.

노크온 매직스페이스가 대표적인 프리미엄 냉장고 라인업입니다. 이 냉장고는 고객이 매직스페이스 전면 도어를 노크하면, 안쪽 조명이 켜져 보관 중인 음식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을 여닫는 횟수를 줄여 냉장고의 냉기 유출이 절반 가량 줄어듭니다. 향후 LG전자는 인공지능(AI)를 적용한 LG인슈타뷰 씽큐를 선보이며, 프리미엄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북미 지역 냉장고 담당인 LG전자 임기용 책임은 “북미에서 판매되고 있는 냉장고는 현재 한국 내 LG전자 창원 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하고 있다”며 “지난 2010년 LG전자 냉장고가 급성장해 경쟁사 월풀 등을 제치고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