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GV80·팰리세이드 생산 재개…부품수급 정상화로 ‘숨통’

중국 와이어링 하네스 부품공장 대부분 정상화..인기차종 부품부터 생산
기아차·쌍용차도 곧 정상 가동..급한불 껐지만 ‘수입선 다변화’는 숙제
제네시스 GV80이 국내 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생산을 중단했던 현대자동차가 오늘(11일)부터 정상 가동에 돌입했습니다. 주문이 밀려있는 팰리세이드·GV80 등을 생산하는 울산 2공장부터 순차 가동되는데요. 기아차도 인기모델인 K5를 만드는 화성공장부터 정상화됩니다.

11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날부터 울산 2공장을 정상 가동합니다. 앞서 현대차는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해 지난 4일부터 생산라인별 순차 휴업에 들어간 바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절 연휴를 9일까지 연장하면서 현지에 공장을 둔 국내 협력업체들이 직격탄을 맞았는데요. 중국에서 공급받아 온 와이어링 하네스의 국내 재고가 소진되면서 현대차의 국내 공장들도 조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중국 내 와이어링 하네스 부품공장 40여 곳 가운데 37곳이 10일부터 가동을 재개한 상태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와이어링 하네스는 현재 항공·해상 등을 통해 국내로 수송되고 있는데요. 특히 생산이 시급한 인기차종들의 부품을 우선적으로 실어나르는 중이라고 합니다.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울산 2공장에 이어 12일에는 그랜저 등을 생산하는 아산공장이 재가동됩니다. 13일에는 코나 등이 생산되는 울산 1공장이 조업을 재개하고, 제네시스 세단 차종들이 생산되는 울산 5공장 1라인도 정상 가동됩니다.

이어 14일에는 울산 3공장(아반떼·i30·아이오닉·베뉴 등)이 정상화되고, 끝으로 17일에는 투싼과 넥쏘 등이 생산되는 울산5공장 2라인이 정상 가동됩니다. 다만, 상용차를 생산하는 전주공장은 21일부터 27일 사이에 정상 가동 여부가 결정될 예정입니다.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스포티지가 생산되고 있다. 사진 | 기아자동차

한편, 현대차와 함께 공장 가동을 멈췄던 기아차·쌍용차·르노삼성도 공장 재가동 계획이 잡혔습니다. 우선 인기차종인 K5 등 K시리즈를 생산하는 기아차 화성공장은 이날부터 정상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다음날인 12일부터는 소하리·광주공장 등 모든 사업장이 정상 가동될 예정입니다.

이 밖에 지난 4일부터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했던 쌍용차도 12일부터 조업을 다시 시작합니다. 뒤늦게 오늘(11일)부터 휴업에 들어간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앞으로 나흘간 가동을 멈춥니다. 한국지엠의 경우 완성차 5개사 가운데 유일하게 공장을 정상적으로 유지해 왔습니다.

이렇듯 중국 정부가 정한 연휴 기간이 끝나면서 국내 완성차업계도 일단 한숨 돌리게 됐습니다. 중국의 대부분 사업장들이 정상 근무를 시작하면서 부품 생산도 재개됐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아직 낙관하긴 힘들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조철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날 인더뉴스와의 통화에서 “중국정부의 협조로 생각보다 이른 시점에 부품공급이 재개됐는데,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는다면 국내 조업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중국에서 부품을 공급받아온 국내 업체들의 고민은 앞으로 더 커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는 이어 “우리 기업들은 저렴한 생산비용이 장점인 중국에서 부품을 주로 들여왔지만, 인건비 증가 등 리스크가 커지고 있는 추세”라며 “그렇다고 동남아로 부품공장을 옮기면 운송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수입선 다변화는 종합적인 관점에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