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편든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저지에 모든 수단 동원”

조현아 측 추천한 사내이사 후보 비판..“항공산업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
주총 앞두고 주주들에 지지 호소..“삶의 터전 망치도록 놓아두지 않을 것”
서울 중구 소재 대한항공 사옥의 정문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만 명의 우군을 얻었습니다. 대한항공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이 투기자본인 KCGI와 손잡고 회사를 뒤흔든다며 강력 비판했는데요. 노조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한항공을 지키겠다며 주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대한항공 노조는 14일 성명서를 내고 “외부 투기자본 세력과 작당해 몸담던 회사를 배신한 조 전 부사장에게 경고한다” 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이 연대한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이 주주 제안서를 제출하자 즉각 반기를 든 셈입니다.

조 전 부사장 진영이 전날 제출한 주주제안서에는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을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조 회장 대신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한국공항 통제본부장 등을 사내이사로 추천한다는 의견도 포함됐습니다.

하지만 노조는 조 전 부사장 진영이 추천한 사내이사 후보들을 “자격이 없다”며 일갈했는데요. 이들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거나 조 전 부사장의 꼭두각시밖에 안 된다는 게 노조의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조 전 부사장 측이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워 회사를 마음대로 휘두르고 사리사욕을 채우려 한다”며 “우리 조합원의 삶의 터전에 들어와 단물을 빨고 영혼 없는 주인행세를 하려는 시도에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노조는 주총을 앞둔 한진칼 주주들에게 지지를 부탁했는데요. 노조는 “손쉽게 이득을 얻으려는 자본의 이합집산이 멀쩡한 회사를 망치도록 놓아두지 않겠다”며 “주주들과 국민 여러분들이 이 같은 노조의 강력한 의지를 지원하고 응원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습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 | 한진그룹

한편, 조 전 부사장은 지난 1월 31일 KCGI, 반도건설과 함께 “한진그룹의 경영 상황이 심각한 위기”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며 경영권 분쟁에 불을 붙였는데요. 이들은 다음달 열릴 한진칼 정기주총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연임을 막고 회장직에서 끌어내리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상태입니다.

이에 맞서 조 회장은 송현동 부지와 왕산마리나 등 조 전 부사장이 추진하던 사업을 정리하겠다며 반격에 나섰는데요. 현재 구도를 보면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의 주총 표 대결은 박빙인 상황입니다.

조 회장은 본인 6.52%,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5.31%, 조현민 한진칼 전무 6.47% 등 총 33.45%의 우호지분을 갖고 있는데요. 조 전 부사장이 확보한 지분(32.06%)보다 고작 1.39%p 앞서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진칼 지분의 18% 가량을 보유하고 있는 소액주주들이 어떤 판단을 내리느냐에 따라 경영권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주총일이 다가오면서 일단 조 회장이 좀 더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 분위기인데요. 가족이자 주주인 이 고문과 조 전무가 지지를 선언한 데 이어 이번에 대한항공 노조까지 편을 들면서 무게추가 기울어지는 모습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