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코로나 이후 비대면·디지털 혁신 기회로 삼아야”

벤처캐피털 경영진과 ‘포스트 코로나’ 주제로 세미나 열어
“불확실성과 위기가 전화위복의 기회..시장과 사회 읽어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이 국내 벤처 투자자들과 만났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위기 극복과 새로운 기회 발굴을 논하는 자리입니다. 강연 이후 이어진 토론을 거치며 구현모 대표이사는 비대면 및 디지털 혁신 영역에서 주도권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T는 서울 강남구 지니뮤직사옥에서 구현모 대표이사와 국내 벤처캐피탈 경영진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벤처 투자자와 견해를 나누고 업계 의견을 듣겠다는 취지로 마련됐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강수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부사장, 김판건 미래과학기술지주 대표, 박하진 HB인베스트먼트 본부장 등 벤처캐피털 업계 인사 약 40명이 참석했습니다.

KT는 서울 강남구 지니뮤직사옥에서 구현모 대표이사와 국내 벤처캐피탈 경영진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사진 | KT

세미나는 구현모 대표이사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업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강연으로 시작했습니다. 구현모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발발된 변화 속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한 대응전략을 제시했습니다.

그는 “코로나 이전에는 기업들이 크게 고민하지 않았던 공급망, 직원안전 등 비상상황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KT도 고객센터 운영을 중단하게 되면 실시간으로 다른 센터로 업무를 이관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상시 업무를 백업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코로나19 이후 확산되는 디지털 혁신과 비대면을 새로운 기회로 삼을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방향성에 대해 구현모 대표이사는 “일시적 사회 현상이 아닌 장기적으로 지속될 변화의 흐름이 될 것”이라며 “이 속에서 새로운 사업기회가 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업에게 위기극복 경험은 큰 자산”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코로나로 위상이 격상된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를 의미 있는 사회적 가치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이번 경험으로 바뀐 사회와 시장의 요구를 읽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강연 이후에는 박하진 본부장의 진행으로 김판건 대표,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 천민정 LSK인베스트먼트 심사역과 패널토의가 진행됐습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로 인한 마이너스 경제 성장 속에서 국내 벤처캐피털과 스타트업이 가야 할 방향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이강수 부사장은 “코로나로 시장전반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구현모 대표이사와 지혜를 나눌 수 있는 뜻 깊은 자리”라며 “앞으로 KT가 이끌어갈 변화에 벤처캐피털 리더들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구현모 대표이사는 “KT는 ‘고객의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하여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한다’는 비전으로 사업에 임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인공지능(AI)과 같은 분야에서 스타트업, 벤처캐피털과 협력을 도모하는 등 변화와 혁신을 리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