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오벤터스 2기 스타트업 10개사 선정 완료…’혁신 모델 발굴 기대’

8주간 스케일업·인큐베이팅 프로그램 진행.. 지원금 1000만원을 제공
올 하반기 오벤터스 3기 추가 모집..스타트업과의 상생에 노력할 예정
오벤터스(O!VentUs) 2기 포스터. 이미지ㅣCJ그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J그룹이 스타트업 상생 오픈 이노베이션 ‘오벤터스(O!VentUs) 2기’ 모집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협업에 나섭니다.

27일 CJ그룹에 따르면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오벤터스’는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모델을 보유한 중소기업·스타트업·연구소를 발굴, CJ그룹 계열사와 공동 기술 개발·사업화를 지원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입니다. 차별화된 미래 혁신기술을 확보하고 스타트업의 성장과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기획됐습니다.

이번 ‘오벤터스 2기’ 공모에는 ▲AI·빅데이터 ▲푸드테크 ▲물류 ▲미디어·콘텐츠 등 4개 분야에 총 200여건이 접수됐는데요. 이 중 지원 분야와의 부합성, 잠재력, 사업 역량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최종 10개 기업을 선발했습니다. 이들 대부분은 차별화된 신기술과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어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았습니다.

CJ는 선발된 스타트업의 기술과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약 8주간 스케일업·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여기에 기술 사업화에 필요한 지원금 1000만원을 제공하고, CJ그룹 내 핵심 계열사들이 보유한 역량을 더해 공동 기술·사업모델 개발과 그 가능성을 검증할 예정입니다.

CJ제일제당의 경우 데이터 기반 트렌드 파악과 마케팅 솔루션 개발을 돕고, CJ프레시웨이는 빅데이터 응용 솔루션과 외식사업자용 부가서비스 개발에 힘을 보탭니다. CJ대한통운은 데이터 기반 물류 처리 안정화, CJ ENM은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산업 고도화를 도모합니다.

이후 사업 성과와 계획을 소개·발표하는 ‘데모데이’를 통해 우수 기업들에 총 2000만원의 상금을 전달하고, 외부 투자 연계의 기회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CJ는 올 하반기 오벤터스 3기를 추가로 모집하는 등 스타트업과의 상생에 지속적으로 힘을 쏟는다는 계획입니다. CJ 관계자는 “이번 ‘오벤터스 2기’에 기대 이상의 우수한 기업들이 다수 지원해 선발이 쉽지 않았다”며 “CJ의 주요 사업인 식품, 물류, 미디어 분야의 강점을 바탕으로 이번에 선발된 기업들과 함께 혁신 모델 발굴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