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하반기 수출 회복 노린다

상반기, 중동 수입업체와 2조 규모 수출계약..“올해 100개국 목표”
“전자담배 릴 해외판매 시작 시 쌍끌이 수출 모멘텀 부각될듯”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환경이 악화되면서 하반기 실적개선이 기대되는 ‘알짜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 초 KT&G가 궐련과 전자담배의 대형 수출계약을 잇달아 성사시키며 하반기 수출 회복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 주력시장 수출 불확실성 해소 KT&G

중동으로 수출되는 에쎄와 파인 제품. 사진ㅣKT&G

지난 2월 KT&G는 주력시장 수출회복의 신호탄을 쐈습니다. 공시에 따르면 KT&G는 중동 유통업체인 ‘알로코자이 인터내셔널’과의 판매권부여 계약에 성공했는데요.

계약 금액은 최소 2조 2000억원 규모로 계약 기간은 올해 2월 26일부터 2027년 6월 30일까지 약 7년 4개월입니다. 판매·공급지역은 중동, CIS국가 등으로 KT&G 수출의 주력시장으로 알려진 지역이 해당됩니다.

KT&G는 80여개국에 담배를 수출하는 글로벌 담배기업으로 성장했으나 주력시장 판매회복이 중요한 과제였는데요. 이에 따라 이번 계약은 지난 2년간 주춤했던 해외 주력시장에서의 불확실성을 해소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KT&G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글로벌 담배사업의 장기적인 성장성 및 수익성을 더욱 견고하게 이끌 것”이라며, “지속적인 성장 모멘텀 확보 및 기업가치 제고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KT&G는 2025년까지 ‘Global Big4’ 기업으로 도약을 목표로 국내외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 완성을 위해 해외시장 공략 중”이라며, “향후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 통해 진출 국가 수를 현재 80여 개국에서 올해 100여 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KT&G, PMI와 손잡고 전자담배 해외시장 진출 채비

백복인 KT&G 사장(왼쪽)과 안드레 칼란조풀로스 PMI 최고경영자(오른쪽)가 계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KT&G

지난 1월 KT&G는 PMI(필립모리스인터네셔널)와 전자담배 ‘릴(lil)’의 해외 판매를 위한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이로써 KT&G는 릴을 PMI의 유통망을 활용해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판매할 수 있는데요. 최초 계약기간은 3년이며 향후 성과에 따라 지속적인 협력관계도 구축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공급계약에는 국내에서 출시된 전자담배인 ‘릴 하이브리드’와 ‘릴 플러스’, 등 총 4종이 포함됩니다. 양사는 해외에서 판매될 제품 브랜드명에 대해선 ‘릴(lil)’과 ‘아이코스(IQOS)’를 함께 적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KT&G 측은 PMI와의 계약을 통해 효율적인 시장개척과 수익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KT&G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해외 진출은 길게는 10년 이내에 수익을 얻기 힘들지만, 이번 계약의 경우 회사가 첫해부터 수익 가져올 수 있는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전자담배 릴은 편의성과 휴대성 면에서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으며 국내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전자담배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지난해 기준 기기 점유율은 50% 돌파해 국내 1위를 기록했으며, 전용 스틱 역시 올해 1분기 기준 31.5%를 넘는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독자 기술력을 집약한 ‘릴 하이브리드 2.0’을 전국 모든 도시의 4만여개 편의점에 입점해 국내 전자담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했습니다.

◇ 증권업계 “하반기 수출개선 모멘텀 강화”

증권가에서는 하반기로 갈수록 KT&G의 수출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정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동 수출 부진 우려가 해소됐고, 필립모리스와의 계약으로 수출 포트폴리오가 확대되었다”며 “중동향 담배 수출은 2분기부터, 전자담배 수출은 하반기부터 실적에 본격 반영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목표주가는 10만 7000원이며 매수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KT&G가 올해 하반기에 전자담배 수출을 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실적 측면에서는 중동 수출이 정상화 되고, 내수담배 MS가 꾸준히 확대되면서, 하반기부터 YoY 개선 모멘텀이 강해질 것으로 추산된다”라고 말했습니다. 목표주가는 10만 7000원이며 매수 의견을 유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