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좋은데, 현실성은?

금융 소외계층 도울 수 있는 좋은 취지 有..지점 인력 부족으로 현실성 無제공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최근 들어 시중은행들이 ‘태블릿브랜치’로 대표되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은행이 고객의 방문을 마냥 기다리기만 하는 게 아니라,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고객이 있는 곳에 은행원이 직접 찾아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 기본 취지다.

 

지점 영업 시간 중에 은행 내방이 어려운 고객 입장에서는 꼭 필요한 제도가 아닐 수 없다. 모바일·온라인 뱅킹의 발달로 굳이 은행 지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이 왔지만, 여전히 기술 발전의 혜택을 제대로 누리지 못 하는 소외층은 존재하기 마련이다. 모바일 기기 조작이 서툰 노인층이 대표적인 예다.

 

찾아가는 금융서비스의 취지는 참 좋은데, 현실성이 있는지 여부는 따져볼 필요가 있다. 시중은행 지점 직원들도 “좋은 취지와는 별개로 활성화되려면 아직 멀었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이유가 뭘까.

 

가장 큰 이유는 ‘인력 부족’이다. ‘찾아가는 금융서비스’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지점 내 인력 운용에 여유가 있어야 하는데, 창구 직원 한 명이 자리를 비워도 지점 운영에 무리가 없을 정도로 여유가 있는 지점은 모든 은행을 합쳐도 전국에 몇 군데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국내 은행 점포와 임직원 수는 줄어드는 추세다. 작년 6월 기준 17개 은행의 임직원 수는 11만 1160명으로,  전년동기 11만 5919명에 비해 4759명 감소했다. 지점과 출장소 수도 7003개로 작년보다 200개 이상 줄었다.  

 

KB국민은행 지점 직원은 “모바일·온라인뱅킹 이용자가 늘면서 오프라인 점포를 방문하는 고객 수가 줄어들고 있다고는 하지만, 현장에서는 거의 체감되지 않는다”며 “방문 고객이 줄어드는 만큼, 은행 점포와 직원들의 수도 함께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른 은행 지점 직원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직원이 줄면서 개인별 처리해야 할 업무도 늘었는데,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위해 자리를 비울 경우 업무가 쌓여 부담이 가중된다는 것이다. 

 

KEB하나은행 지점 직원은 “요즘 은행원 한 명이 처리해야 할 업무는 하루를 다 써도 못할 양”이라며 “현재로썬 직원이 자리를 비우고 고객을 직접 찾아간다는 게 전혀 현실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KB국민은행 지역본부 관계자도 “‘찾아가는 금융서비스’가 현실적으로 활성화되기는 어려운 건 맞다”며 “다만, 은행들이 관련 기술이나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다는 정도로만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결국, 은행들이 대외적으로 홍보하는 것과는 달리 ‘찾아가는 금융서비스’의 혜택을 실제로 누리는 고객은 거의 없고, 앞으로도 딱히 늘어나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찾아가는 금융서비스’의 취지를 잘 살릴 수 있을까.

 

모 시중은행 노조 관계자는 일침을 가했다.

 

“은행을 방문하는 고객 수가 지금보다 획기적으로 줄거나, 아니면 은행 지점의 인력을 더 늘리는 수밖에 없다”며 “당장은 인력을 늘리는 것이 유일한 방법인데, 과연 사측이 이런 선택을 할지 의문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