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유통부문 대표단 “현장에 답이 있다” 강조

신동빈 회장 경영철학 이어 각 계열사 대표 현장 소통 강화
유통부문 행보 발맞춰 백화점·마트·하이마트 대표 등 현장 경영 가속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우문현답을 실천합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부재인 가운데, 유통사업 부문 대표들이 현장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유통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이원준 부회장은 중국발 사드 사태로 인한 실적부진 등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현장소통을 강화한 것이다. 

 

13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유통 계열사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현장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현장에서 내부와 외부 이해 관계자들과 소통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번 롯데 유통계열사 대표들의 행보는 신동빈 회장이 강조한 '현장중심의 경영철학'에서 비롯됐다. 현장에서 답을 얻을 수 있다는 '우문현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 영업현장을 수시로 방문하고, 신규사업을 점검, 기관투자자 설명회 등 여러 부분에서 발로 직접 뛰고 있다. 

 

롯데는 이같은 현장경영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 효과와 더불어 백화점 등 유통 현장에서의 실적개선 효과도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원준 부회장은 그룹에 닥친 어려움을 현장 경영으로 극복하기 위해 수시로 계열사를 찾아 다니며, 임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 초부터 대구,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을 권역별로 순회하며, 현장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 

 

각 계열사 대표들도 현장경영에 가속도를 올리고 있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는 취임 직후부터 현장경영을 중시해 직원들과 소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 2월초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평창과 강릉에 운영 중인 '올림픽 스토어'를 방문했고, 설 연휴 기간에도 다시 현장에 방문해 직원들과 1박 2일 간 시간을 보냈다. 

 

특히 강 대표는 현장 근무자들에게 적극적인 태도로 근무에 임하라고 강조했다. 또 현장에서 긴박한 상황이거나 즉시 시행할 필요가 있는 경우 최종 보고 전이라도 과감히 실행에 옮길 것을 주문했다. 

 

롯데쇼핑 수장으로 기관투자자들을 만나 현재 처해 있는 상황과 각 사업부의 전략에 대해 적극 설명했다. 전라북도 군산의 어려운 지역 현실을 듣고 지역주민 대상으로 오는 5월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도 매주 수요일~금요일을 '현장 근무의 날'로 정해 직원들이 현장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MD(상품기획자)들도 주 3일 이상 파트너사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신규 행사 유치와 매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실제로, 김 대표는 파트너사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익산, 완도, 여수 등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파트너사 사업장과 산지 등을 방문해 현지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또 지역점포를 방문해 직원들의 고충을 직접 듣는 등 솔선수범하고 있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는 매주 5~6곳의 매장을 찾아 고객접점에 있는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현장영업에 도움이 되는 시스템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바꿔가고 있다.

 

특히, 다수 직원들의 프리미엄상품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는 의견을 반영해 프리미엄 상품 소싱을 크게 늘리고 각 매장별로 지역특성에 맞는 MD구성을 대폭 확대했다. 

 

선우영 롭스 신임대표는 100호점 개점 앞두고 업계 현황파악하고 고객들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수시로 매장직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는 평창올림픽 기간 중 강원도 지역 30여개 점포를 3일만에 방문해 매장 준비상태와 현황을 직접 챙겼다.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의 경우 롯데슈퍼만의 특색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매장 구성 방안을 모색한뒤 상권 특화 매장인 뉴컨셉트 리뉴얼 매장을 통해 기존 매장 대비 40% 이상의 매출 신장을 보였다.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부문 부회장은 “최근 롯데그룹 안팎의 어려운 환경과 상황에 대하여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한 책임 경영으로 난국을 해결해 나가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며 “특히 계열사들의 모든 역량을 투입하여 유통부문의 조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