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왕맥·삼계탕’...한국 전도사된 외국인 인플루언서

외국인 서포터즈 한식부터 한글까지 한국 문화 전도사
CJ제일제당·이베이코리아, 간편식·한국 관광 정보 알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 미국에서 온 티티(27세, 학생)씨는 학생 매니아다. 최근 한식 가정간편식 브랜드 글로벌 서포터즈 활동도 하고 있다. 직접 요리하기 어려운 한식을 배우기 위해 쿠킹클래스에도 참석했다. 왕맥(맥주와 왕교자)을 즐기면서 다른 외국인 서포터즈와 교류하기도 한다. 티티씨는 한식의 글로벌 서포터즈로 활동하며, 고국 친구들에게 한식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외국인 서포터즈를 통해 한국과 한식 알리는 프로그램이 활발이 운영되고 있다. 외국인 서포터즈는 재한외국인이나 유학생들이며, 한식부터 예술, 문화, 여행지를 포함해 최근엔 한글을 알리는데 앞장서는 역할도 하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미국, 스페인, 베트남, 일본, 멕시코 등 17개국 30명으로 구성된 '비비고 프렌즈'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매월 비비고의 주력제품을 체험하고, SNS를 통해 세계 각국에 비비고와 한식 문화에 대해서 알리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엔 여름철을 맞아 '비비고 프렌즈 보양식 쿠킹클래스'에 참여했다. 복잡한 요리과정 때문에 한국인들도 만들기 어려워하는 보양식을 비비고 간편식 제품을 활용해 만들었다. 7월과 8월엔 ‘왕맥(비비고 왕교자+맥주) FESTA’에 맞춰 왕맥 트렌드를 알리기도 했다. 

 

또, 7월에 열린 ‘비비고 글로벌 마케팅 콘퍼런스’에도 참여해 CJ제일제당 마케팅 전문가들과 비비고와 한식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글로벌 서포터즈가 비비고 체험을 통해 다양한 언어도 만드는 한식 관련 콘텐츠는 한 달 평균 약 200건에 달한다. 

 

김하민 CJ제일제당 브랜드전략 비비고팀 과장은 “한국 음악과 드라마로 시작한 한류열풍은 한식과 문화까지 확장됐고, 보다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비비고 프렌즈를 통해 한식 가치를 세계 각국에 알려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올해 5번째를 맞는 전국의 관광지, 관광 상품, 지역특산품을 알리는 ‘2018 G마켓·옥션 글로벌 SNS 서포터즈’를 운영하고 있다. 서포터즈는 국내 인플루언서 외에도 미국, 프랑스, 싱가폴, 중국 등 총 10개국의 외국인 유학생 등 총 7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국내 SNS 채널을 포함해 웨이보, 위챗 등 각 나라별 사용률이 높은 채널을 통해 현지어로 한국 관광에 대한 글로벌 홍보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SNS 서포터즈들은 국내의 다양한 지역의 관광 정보를 접하고 방문을 유도하며 경제활성화까지 기여할 수 있는 취재 및 홍보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강원도 6차 산업 현장인 홍천 동키허니랜드, 평창 라벤더팜 등 5곳을 방문해 직접 체험하고, 현장을 취재하며 강원도 여행 콘텐츠를 제작했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각 국가의 언어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나라별 SNS 채널을 통해 약 100여 건의 한국 관광 홍보 콘텐츠가 제작되는 등 민관 외교관 역할을 수행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