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지냄 대표 “블록체인 기반 새 여행플랫폼 선보일 것”

여행 업계 관계자들 대상 밋업 행사 개최...여행프로젝트 ‘디스커버 엑스’ 공개

 

[인더뉴스 김철 기자] 국내 기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힌 새로운 여행 플랫폼을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숙박솔루션 전문 스타트업 지냄(대표 이준호)은 최근 서울 서강8경 스카이라운지에서 호텔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여행생태계 혁신 프로젝트인 ‘디스커버 엑스 호텔 밋업(meetup)’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이준호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이 향후 여행업계와 호텔업계에 미칠 영향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지냄이 준비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여행생태계 플랫폼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신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전세계적으로 근로시간의 단축, 자유여행 트렌드의 증가에 따라 여행시장은 급성장을 해왔고, 국내 여행시장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온라인 결제액 약72조중 가장 많은12(17%)조가 여행부문에서 이뤄질 정도로 규모도 커졌다.

 

특히, 인터넷 경제의 성장에 힘입어 여행중개 온라인 플랫폼의 매출도 급증했다. 하지만, 호텔과 같은 시설의 입장에서는 온라인 매출 비중이 커지면서, 해외 글로벌OTA 들의 영향력이 강해지는 동시에 중개수수료의 부담도 더욱 커지고 있다.

 

지냄은 숙박 공급시장에서 활동하며 호텔과 사용자의 연결 문제 와 관련,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는 방법을 고민해 왔다. 이에 해결방안으로 블록체인과 토큰이코노미를 활용한 ‘디스커버 엑스’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지냄은 SK테크엑스로부터 여행후기 서비스 볼로(Volo)를 인수했다. 여기에 숙박 및 여행상품 판매를 연동할 방침이다. 나아가 블록체인기반의 글로벌 여행플랫폼 서비스로 확대 개편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준호 지냄 대표는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여행 플랫폼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적극적인 인재영입과 여행기록 서비스 ‘볼로’(VOLO) 인수 등을 통해 프로젝트를 단계별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의 많은 호텔업계 관계자분들을 모시고 새로운 여행 생태계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프로젝트를 소개했다”며 “앞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여행 에코시스템을 만들어 호텔업계와 상생하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코르앰배서더코리아 고문과 ㈜휴넷의 회장직을 겸임하고 있는 권대욱회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여행플랫폼의 미래를 가늠해볼 수 있었다”며 “호텔업계가 가지고 있는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반이라면 우리나라에서도 새로운 가치의 글로벌 여행플랫폼 서비스가 충분히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지냄과 디스커버 엑스의 향후 행보를 주목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