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티몬, 이재후 신임 대표 선임...1년 3개월 만에 수장 교체 배경은?

작년 7월 선임된 유한익 전 대표는 신임 공동의장으로 이동..신규투자·신사업 추진할 듯
이재후 대표, 딜비즈니스·슈퍼마트 성장 추진 계획..업계 “대표이사 교체 배경 의아해” 수근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소셜커머스 기업 티몬이 유한익 대표이사 체제 1년 3개월 만에 이재후(37) 스토어 그룹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유한익 전 대표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티몬 사업 전략과 매출 목표에 대해 밝히는 등 적극 행보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한 달도 되지 않아 이재후 대표 체제로 바뀌고, 유 전 대표는 이사회 공동의장으로 이동했다. 이커머스 업계는 티몬이 1년 만에 급작스럽게 수장을 교체한 배경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티몬에 따르면 이재후 신임 대표이사는 이날부터 내부 경영을 총괄해 사업 전략을 추진할 예정이다. 유한익 신임 이사회 공동 의장은 4세대 신유통시대를 대비한 중장기 전략 수립과 전략적 제휴와 신규투자 유치에 집중한다.

 

◇ 작년 7월 이후 대표 2번 교체..‘이재후 대표‘ 체제 시작

 

이재후 신임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수석 졸업하고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스탠포드 MBA를 마쳤다. 소셜미디어 서비스인 빙글(vingle)의 성장 전략이사, 티몬 사업전략실장, 티몬 스토어 그룹장을 거쳐 티몬의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 신임 대표는 티몬 스토어 그룹장으로 내부 운영을 총괄해 왔다. 소셜커머스의 핵심 사업인 큐레이션 딜 비즈니스와 관리형 마켓플레이스 사업을 크게 성장시켰다는 평이다.

 

티몬을 대표하는 큐레이션 딜 매장들인 몬스터딜과 단하루 등을 개발해 전체 고객 중 매일 티몬을 방문하는 고객 비율이 작년보다 25% 이상 늘었다. 올해 상반기 월 평균 구매자 수와 평균 지출액도 작년 상반기보다 각각 15% 이상 성장했다. 

 

티몬은 지난 2010년 신현성 이사회 의장이 창업해 만든 곳이다. 신 의장이 7년 동안 회사를 맡았다가 작년 7월 유한익 신임 공동의장이 대표이사를 맡았다. 유 신임 의장은 티몬의 대표적인 사업 전략인 '티비온'과 '슈퍼마트'를 이끈 장본인이다. 

 

유 신임 공동의장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출신으로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쿠팡 초기 창립 멤버로 모바일 커머스 1세대를 주도했다. 2012년 티몬 경영전략실장으로 합류해 핵심사업추진단장에 이어 최고사업책임자(CBO) 신규 사업을 담당해 왔다. 

 

업계는 티몬의 대표적인 사업 전략을 '슈퍼마트'와 '투어(여행)' 두 가지로 보고 있다. 특히 '슈퍼마트'는 3년 만에 누적 구매고객 수 3000만명을 넘어섰고, 월 판매액은 3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매년 꾸준히 성장해 올해 상반기 슈퍼마트 매출 증가율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 늘어났다. 

 

이재후 신임 대표이사는 “모바일 커머스 시장은 기존 소셜커머스와 전통 이커머스, 유통그룹 등이 경쟁한 치열한 격전지다”며 “모바일 커머스 시장에서 티몬이 미래 판도를 뒤흔들 게임 체인저가 되기 위해 외부 기회와 내부 속도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실적 개선 중인데···“..갑작스런 수장 교체 배경은?

 

티몬의 갑작스런 수장 교체를 두고 업계는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슈퍼마트와 투어 사업 전략이 시장에서 안착했다는 평을 얻은 데다 각 사업부별 거래액 역시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3년 연속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실적 개선도 이뤄지는 상황이다. 티몬의 작년 매출액은 3572억원이며, 영업손실은 1418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지난 2016년의 경우 매출액 2860억원, 영업손실 1585억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1000억원 이상 개선됐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대표이사가 바뀐지 얼마 안 돼서 다시 이재후 대표로 교체돼서 배경이 궁금하다”며 “그동안 사업기획과 전략 쪽에 치중한 만큼 각각 역할을 나눠 큰 틀에서 회사와 사업 방향에 대해 다시 짚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유 공동의장은 지난달 언론에 등장해 티몬의 사업 전략과 성과, 올해 매출 목표(5000억원)에 대해 직접 밝힌 바 있다. 불과 한 달 사이 대표이사가 전격 교체된 점은 업계에서도 예상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티몬측은 “슈퍼마트 80% 성장과 미디어커머스 100억원 돌파 등 차별화 서비스들도 꾸준히 성장한 점을 인정받아 신현성 티몬 창업자와 함께 이사회 공동의장으로 선임됐다”고 설명했다. 

 

유 공동의장은 향후 중장기 전략을 세우고, 타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신규투자 유치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티몬  모바일 앱을 활용한 TV홈쇼핑 콘셉트의 'C2C 라이브' 사업이다. 오후 6시 이전엔 쇼호스트가 방송하고, 이후엔 인플루언서 등을 통한 방송을 구상 중이다. 

 

오픈마켓 사업과 오프라인 매장인 티몬팩토리 확장에도 관심이 높다. 슈퍼마트처럼 쇼핑 구매자가 좋은 조건의 상품을 발견했을 때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독립 온라인몰 모델을 벤치마킹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유통업체 중 오프라인 매장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과 협업해 '티몬팩토리' 매장을 늘리는 방안도 고심 중이다. 이밖에 신현성 공동의장과 함께 신규투자 유치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티몬은 경영진 승진인사와 함께 과거 위메프의 큐레이션 딜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주도한 이진원 영업 마케팅 총괄 부사장을 티몬의 최고운영책임자(COO/부사장)으로 선임해 보다 빠른 현장 중심의 속도 경영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