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게 만들었더니 더 잘 팔리네~”...롯데칠성, 생수 매출↑, 몇 가지 이유

1인 가구 등 다양한 소비층 공략 위해 틈새용량 선봬
전년대비 300ml→약 40%, 1L→약 182% 매출 급등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1인 가구 확대·편의성 추구 등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가 '생수'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생수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틈새용량(200ml·300ml·1L) 제품은 더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고 12일 밝혔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에 대한 수요 증가와 지난여름 기록적인 폭염을 원인으로 꼽았다.

 

롯데칠성음료의 ‘아이시스8.0’ 300ml 제품은 회의 음용수로 적합한 용량으로, 올해 1~9월 매출이 작년 보다 약 40% 증가했다.

 

1L 용량 제품도 매출이 급증했다. 1인 가구의 소형 냉장고를 겨냥해 직사각형 패키지로 만든 것이 특징인데, 지난해 보다 매출이 182% 뛰었다.

 

아이시스8.0 전체 매출이 1~9월간 약 635억 원으로 전년대비 약 1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큰 폭의 상승이다. (롯데칠성음료 자체 매출 기준)

 

매출 비중으로 봐도 틈새용량 제품의 성장세는 두드러진다. 생수 기본 사이즈로 분류되는 500ml와 2L 제품은 2015년 각 43%, 46%의 비중에서 올해 41%, 38%로 낮아졌다.

 

반면 300ml 제품은 11%에서 18%로 7%p 높아졌다. 지난해 4월에 선보인 1L제품은 2%, 12월에 선보인 200ml 어린이용 생수 제품은 1%를 차지하는 등 틈새용량 제품 비중이 21%로 커졌다.

 

롯데칠성음료는 틈새용량 제품의 성장 요인으로 ▲휴대성·음용 편의성을 고려하는 소비 성향 ▲1인 가구 확대 등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 변화 ▲남기지 않아 낭비가 적고 상대적으로 가격부담이 적은 점 ▲오래 보관하지 않고 바로 신선한 물을 마시고 싶어하는 욕구 증가 등이 꼽히고 있다. 

 

틈새용량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롯데칠성음료뿐만 아니라 다른 회사들도 관련 제품을 내놓고 있다. 농심은 이미 지난 2016년 ‘백산수’ 330ml 제품을 출시했고, 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도 올해 ‘삼다수’ 330ml와 1L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생수시장에서 용량 다변화는 브랜드 경쟁력의 중요한 한 축이 됐다"며 "다양한 음용 상황에 맞춰 아이시스8.0의 타깃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1~7월 간 국내 전체 생수시장 규모는 471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5.7% 성장했다.

 

롯데칠성음료의 생수 브랜드인 ‘아이시스(8.0/평화공원 산림수/지리산 산청수/금수강산 순창수 등 총 4종)’는 올해 같은 기간 562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시장 점유율 11.9% 수준으로 사상 최대 수치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환경 보호를 위해 아이시스 전 제품에 수분리성 접착제를 2015년부터 사용하고 있다. 재활용 공정에서 몸체와 라벨이 쉽게 분리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아이시스 브랜드에도 이중 절취선 라벨을 도입해 페트병 재활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해당 라벨은 현재 초가을 우엉차 등 차음료,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게토레이 등 페트병 음료 제품에 적용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