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농촌 마을과 ‘따뜻한 장터’ 개최

도‧농 상생발전과 소외계층 후원 목적...5000만원 상당 농산품 복지단체에 기부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소외계층에게는 농산품을 후원하는 ‘일석이조’ 장터 행사를 개최했다.

 

신한금융(회장 조용병)은 8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그룹사 1사 1촌 결연마을과 함께하는 ‘신한 따뜻한 장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신한 따뜻한 장터’는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과 소외계층에게 농산품 후원을 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지난 2009년부터 10년째 신한금융그룹과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회장 정연보)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오미자 마을(경북 문경시 소재), 삼배리 마을(강원 횡성군 소재), 상군두리 마을(강원 홍천군 소재), 북면(천안시 북면) 등 4개 마을 주민들이 참여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등 60여명의 임직원 봉사자는 함께 현장을 찾은 직원과 직장인들에게 특산품을 홍보하고 판매했다.

 

또한, 이날 현장에서는 특산품 판매와 함께 소외계층 농산품 지원을 위한 후원물품 전달식도 진행됐다. 신한금융은 5000만원 상당의 결연지역 대표 농산품을 구매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했다. 이날 기부된 농산품은 서울푸드뱅크를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도시와 농촌간의 상생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활동과 더불어 그룹 차원의 ‘Global One Shinhan’ 자원봉사대축제를 매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18개국 2만 6000여명의 임직원이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지원, 문화재 보존과 환경 보호 등의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은 “‘신한 따뜻한 장터’는 신한의 각 그룹사가 뜻을 모아 지역사회와 손잡고 농가에는 직접적인 소득 증대를, 소외계층에게는 좋은 먹거리를 나누는 뜻 깊은 행사”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교류의 폭을 넓힐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