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연세대 “원격의료·자율주행 등 융합서비스 개발”

5G 상용망 기반 플랫폼 출범 예정...연대 신촌-송도캠퍼스 연결한 5G 상용망 구축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KT가 연세대와 함께 5G 상용망 기반 플랫폼을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의료·디자인·자율주행 등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KT(회장 황창규)는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와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Yonsei-KT 5G OPEN 2018’ 행사를 열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5G 상용망 기반의 ‘5G 오픈 플랫폼(5G Open Platform)’도 출범시킬 예정이다.

 

‘5G 오픈 플랫폼’은 지난 10월 KT와 연세대학교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구축한 5G 상용망 기반 연구 플랫폼이다. 연세대 신촌 캠퍼스·송도 국제캠퍼스를 KT의 5G 상용망으로 연결해 원격의료·재난안전·자율주행 등 다양한 5G 융합서비스를 개발·검증할 수 있다.

 

특히 KT는 ‘5G 오픈 플랫폼’에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과 모바일 에지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해 5G 상용망과 연구 전용망을 분리했다. 이를 통해 서비스 카테고리별 네트워크 자원과 컴퓨팅 리소스를 제공해 최적의 연구 환경을 제공한다. 

 

6일 진행한 ‘Yonsei-KT 5G OPEN 2018’ 행사에서는 ‘5G 오픈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공동 연구 사례가 소개됐다. 연세대 PriMo-5G 연구그룹은 5G 네트워크 기반으로 KT 스카이십과 드론으로 촬영한 송도 국제캠퍼스의 고화질 영상을 신촌 캠퍼스로 실시간 전송했다.

 

또 KT와 연세대학교는 공동 추진 중인 5G 사례 발표를 통해 원격 로봇시술·AR기반 치과보철시술 등의 의료분야 연구를 공개했다. 이어 공학·생활과학·실감형 공간디자인 등 다양한 산업의 5G 시대 미래상을 제시하고 ‘5G 오픈 플랫폼’ 기반 연구 분야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오성목 KT 사은 “KT는 연세대와 5G 오픈 플랫폼 출범을 통해 5G 연구분야에 있어 최적의 연구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5G 오픈 플랫폼을 기반으로 원격의료 분야 등의 산학연 협력을 확대하고 다양한 융합서비스 발굴로 5G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