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케이크 사러 카페에 갑니다”

스타벅스·투썸플레이스·파스쿠찌·엔제리너스 등 커피전문점들 크리스마스 케이크 선봬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대학생 A씨는 최근 한 커피전문점에서 사전 예약으로 케이크를 구매했다. 제과점 케이크와 비교했을 때,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은데 음료 쿠폰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직장인 B씨는 올해도 커피전문점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구매할 예정이다. 작년에 연말 모임에 가져갔는데, 디저트 전문점 못지 않게 고급스런 디자인과 맛으로 동료들의 호응이 좋았다는 이유에서다. 

 

과거 '케이크'는 제과점의 전유물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케이크를 사러 카페에 가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올해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카페들이 속속 시즌 홀케이크(Whole Cake) 판매에 돌입했다.

 

먼저 스타벅스는 이달 1일, 일찌감치 크리스마스 홀케이크를 선보였다. 총 5종으로 ▲딸기 쿠키 치즈 케이크 ▲쿠앤크 카라멜 케이크 ▲7레이어 가나슈 케이크 ▲크리스마스 리스 파운드 케이크 ▲크리스마스 부쉬 드 노엘 등이다. 가격은 3만8000원 부터 4만9000원까지 다양하다.

 

판매 방식도 독특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100% 사전 예약제로만 판매된다. 이달 1일부터 17일까지 사이렌 오더(스타벅스 전용 앱을 통한 주문)와 매장 방문 예약으로만 구입이 가능하다. 이달 21일 부터 25일까지, 5일간 주문한 상품을 수령하면 된다.

 

전효주 스타벅스 코리아 대리는 "2009년부터 올해까지 10년 째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판매 하고 있다"며 "스타벅스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분들께 늘 새로운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파스쿠찌도 시즌 한정 크리스마스 케이크 6종을 출시했다. 초코 피스타치오를 트리 모양으로 쌓은 ▲샤이닝 슈케익, 레드벨벳과 녹차 샌드가 더해진 ▲버라이어티 롤케익, 이탈리아산 전용 밀가루로 반죽한 ▲골든 파네토네, 스트로베리와 오리지널 두 가지 맛으로 선택 가능한 ▲떠먹는 까사링고 티라미수, 미니 사이즈 ▲쁘띠 쇼콜라 케익 등이다.

 

가격은 '티라미수' 1만6000원, '쁘띠 쇼콜라' 1만2000원, 나머지 케이크들은 2만9000원부터 4만9000원까지로 준비됐다. 이번 판매는 '파네토네'가 이달 14일 부터 31일까지 일부 매장에서만 진행되고, 그 외 케이크들은 오늘(6일)부터 이달 25일까지만 판매된다.

 

사전 예약 주문은 물론 매장 현장 구매가 가능하고, '샤이닝 슈케익', '버라이어티 롤케익', '파네토네' 구매고객에게는 '별밤 무드등'과 '커피 교환권'이 증정된다.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도 지난 5일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출시하며 '스페셜 트리트 포 유(Special treat for you) 캠페인을 시작했다.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투썸 케이크'가 '특별한 선물(Special treat)'이 된다는 의미를 담은 것.

 

투썸플레이스가 선보인 크리스마스 홀케이크로는 휘낭시에 위에 헤이즐넛 초콜릿 무스를 얹은 ▲크리스마스 티아라, 바삭한 초코 크런치 위에 화이트 초콜릿 무스를 더한 ▲화이트 오너먼트, 크림치즈 크림과 달콤한 체리를 넣은 ▲스노우 블랙벨벳 등이다.

 

가격은 순서대로 3만5000원, 3만3000원, 3만2000원이다. 이밖에 투썸플레이스는 고객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는데, 홀케이크 구입시 정가 1만9000원짜리 '블루투스 미러볼 스피커'를 8000원에 할인 판매한다.

 

엔제리너스커피도 크리스마스 맞이 케이크 판매에 나섰다. 내일(7일)부터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 종류는 크게 2종류로 초코 크림이 레이어 된 케이크에 크리스마스 리스를 표현한 ▲메리 초코 케이크, 크림 무스로 소복한 눈을 표현한 ▲화이트 쿠키 케이크가 있다.

 

두 케이크의 가격은 각각 3만2000원, 3만 원이며, 이달 20일까지 사전 예약으로 구매 가능하다. 또한 해당 케이크를 구입한 고객들에게 아메리카노 무료 쿠폰도 증정된다. 엔제리너스커피 관계자는 “부드럽고 달콤한 크리스마스 시즌 케이크와 함께 따뜻한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사실 크리스마스 시즌 한정 케이크를 선보이는게 매출에 큰 도움이 되는건 아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커피전문점들이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앞다퉈 선보이는 이유는 소비자의 니즈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커피와 케이크는 함께 즐기는 음식이고, 제과점 못지 않게 커피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케이크의 전문성도 높아졌다"며 "이 때문에 자연스럽게 홀케이크로 구매하는 고객도 늘어나 매년 준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