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Zine

파리바게뜨 꿀도넛, 3개월 만에 400만개 판매된 비결은?

달콤 꿀도넛, 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감 높이는 ‘가심비’ 트렌드 겨냥
지난달 ‘화이트 치즈볼’도 선봬..“가심비↑ 제품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최근 식품업계에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 트렌드가 일고 있다. 단순히 ‘가격 대비 성능’을 나타내는 가성비와 달리 가심비는 심리적 만족도가 더해진 개념이다. 합리적인 가격에 맛과 모양 등으로 만족도를 더해주는 제품들이 소비자 선택을 받고 있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달콤한 꿀도넛’이 출시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400만개를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달콤한 꿀도넛’은 겉면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쫄깃쫄깃한 빵에 꿀을 넣은 것이 특징이다. 파리바게뜨측은 “해당 제품은 일명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를 높인 제품으로, 커피·허브차 등과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는 최근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맛과 가성비를 모두 잡은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 1월 21일 출시된 ‘화이트 치즈볼’ 역시 같은 맥락이다. 해당 제품은 쫄깃한 빵 속에 부드럽고 화이트 크림치즈가 들어있다. 어린이 간식, 아침식사 대용으로 인기가 좋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다양한 소비자들의 기대에 따라 여러가지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신제품을 기획했다”며 “합리적인 가격에 높은 품질을 내세운 가심비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