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4캔에 1만원 흔한데..‘비싼 일본 에비스 맥주’ 통할까?

7일부터 대형마트·편의점서 판매 시작..기존 수입맥주 보다 가격대 높은 편
고급 맥주 원하는 3040 소비층 타깃..“마니아 중심으로 新고객층 형성 필요”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일본의 프리미엄 맥주 '에비스(YEBISU)'가 국내에 상륙했다. 에비스는 127년 역사를 지닌 맥주 브랜드로, 일본 현지에서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에비스는 올해 초부터 일부 외식업체에서 생맥주를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 수입 맥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 상당수의 브랜드들은 ‘4캔에 1만원’으로 대표되는 저가 전략을 고수하고 있는데, 에비스는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어서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이목을 끌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엠즈베버리지에서 수입한 에비스 맥주가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판매된다. 유통 업체별로 조금씩 차이가 나는데, 세븐일레븐과 롯데마트에서는 지난 7일부터 매장에서 에비스 맥주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GS25와 CU의 경우 8일부터, 홈플러스는 다음주부터 에비스 맥주를 판매한다.


◇ 마니아층 두터운 '에비스 맥주'..가격은 높은 편


에비스 맥주는 풍미가 좋고, 깊은 맛으로 호평받고 있다. 독일산 아로마홉을 사용했으며, 일반 맥주에 비해 1.5배 정도 길게 숙성시켜 깊은 맛을 내는 맥주로 평가된다. 원료의 맛을 최대한 끌어낸 맥아 100% 맥주다. 국내 일부 식당에서 생맥주로 판매되고 있는데, 마니아 층이 두터운 편이다.


SNS(Social Network Service) 상에서 반응도 좋다. 맥주 마니아들 사이에서 “에비스 맥주 출시를 기다렸는데 드디어 출시된다“는 반응과 함께 에비스 맥주를 구입할 때 증정하는 전용 잔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에비스 맥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평소 일본 맥주를 즐겨마신다는 직장인 이광수 씨는 “평소 일본 맥주를 좋아하는데, 특히 에비스 맥주 마니아여서 일본 여행을 갈 때마다 사오는 편이었다”며 “국내에서도 구입할 수 있어 반가운데, 벌써부터 에비스 맥주의 다른 시리즈 출시도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일본 현지에서는 선물용으로도 많이 팔린다. 일본의 복신(福神) ‘에비스(えびす)’가 로고에 들어가 있어 기쁜 일이 있거나 특별한 날에 많이 마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인 에비스 맥주의 가격은 높은 편이다. 편의점 가격으로 350ml 3900원, 500ml 4700원이다. 대형마트는 이보다 조금 더 저렴해 350ml는 3490원, 500ml는 4490원에 판매된다. 국내에서 인기가 있는 다른 일본 맥주보다 꽤 비싼 편이다.


◇  4캔에 1만원 수입맥주 흔한데..이겨낼 수 있을까?


현재 우리나라에서 인기가 있는 수입 맥주는 ▲네덜란드 하이네켄 ▲덴마크 칼스버그 ▲독일 파울라너 ▲미국 밀러 ▲멕시코 코로나 ▲벨기에 스텔라 ▲아일랜드 기네스 ▲일본 아사히 ▲중국 칭타오 등이다. 라거 중심의 맥주가 여전히 인기가 많지만, 최근에는 에일 맥주, 다크 맥주 등의 판매량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수입맥주 수요가 급증하면서 대형마트와 편의점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맥주를 중심으로 4개 묶음의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편의점의 경우 수입맥주 4개를 1만원에 판매하며, 대형마트 역시 4개 맥주를 9000원대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엠즈베버리지는 에비스 맥주에 대해 고가 전략을 내세운다는 방침이다. 매년 20%씩 성장하는 한국 수입맥주 시장에서 고급 맥주를 원하는 소비층이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엠즈베버리지는론칭 초기 할인 프로모션도 하지 않기로 했다.


이종완 엠즈베버리지 대표는 “수입맥주는 4캔에 1만원이라는 판매 공식에서 탈피할 계획이라며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부각하며, 제품 인지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전략에 대해 유통업체 관계자는 “수입맥주는 취향에 따라서 골라 마시는 재미가 있는데,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으려면 결국은 '맛'이다”면서 “에비스 맥주가 이런 면에서 얼마나 많은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지 미지수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