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동우입니다”..작명소서 한국 이름 지은 외국인 사장님

오비맥주, 브루노 코센티노 신임 사장..‘동쪽의 발전에 이바지하다’라는 뜻 담겨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고동우로 불러주세요.”

 

6일 오비맥주에 따르면 브루노 코센티노(Bruno Cosentino) 신임 사장이 한국 이름을 지었다. 브라질 태생인 그는 취임 후 작명소를 통해 ‘고동우(高東佑)’라는 한국 이름을 짓고 현장 경영에 나선 것이다. 

 

패밀리네임인 ‘코센티노’의 발음과 사주풀이 등을 결합해 작명한 고동우(高東佑)는 한자 자체는 ‘동쪽의 발전에 이바지하다’라는 뜻.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조직의 지속성장과 발전을 견인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고동우 사장은 명함에 본명과 함께 한국 이름을 넣어 관계자들을 만날 때마다 “고동우라고 합니다. 고 사장으로 불러 주세요“라고 자신을 소개할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한국에서 일하는 고동우 사장이 한국 이름을 갖게 된 이유는 글로벌 기업의 직원들이 영어 이름을 갖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노력”이라며 “그만큼 한국 문화를 잘 이해하고 한층 더 친화적인 방법으로 다가가 소통하려는 의지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올해 1월 1일자로 오비맥주 대표로 취임한 고동우 사장은 1974년 브라질 태생으로 브라질 산타카타리나(UDESC) 대학 경영학과를 나와 상파울루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1997년 AB인베브 입사 이후 20여년 동안 안데스 지역 마케팅 총괄, 브라마 맥주 마케팅 임원, AB인베브 북아시아 지역 담당 마케팅 부사장 등을 거친 글로벌 맥주 전문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