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지의 알고 먹읍시다

2배 넘게 값 차이나는 ‘간편식 육개장’..뭐가 다를까?

[조은지의 알고 먹읍시다] 같은 육개장이어도 들어가는 고기 부위는 달라
고기양은 ‘피코크’ 야채는 ‘비비고’ 저렴한 가격은 ‘온리프라이스’ 가 장점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최근 가정간편식이 급부상하면서 CJ·이마트·롯데 등의 대기업들이 가정간편식 시장에 더욱 집중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탕·찌개 종류로 국한돼있던 가정간편식이 상온식품까지 넓혀지면서 자취생과 1인 가구는 물론 주부들의 손에도 들려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리 오래된 시간 전까지 우리가 생각했던 ‘간편식’이라고 하면 즉석밥·3분 카레가 전부였지요. 그러나 최근 시장이 확대되며 삼계탕·곰탕·육개장 등의 제품들이 출시, 메뉴들도 다양해지고 시장 경쟁도 치열해졌습니다.

 

같은 가정간편식 제품이지만 브랜드마다 들어가는 원재료와 맛의 차이점 있겠지요. 이번에는 가정간편식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비비고, 신세계의 피코크, 신흥 강자 온리프라이스에서 나온 각각의 육개장 속을 파헤쳐봤습니다.

 

◇ 가정간편식을 고를 때 1순위는?..‘가격’

 

소비자들이 가정간편식을 구매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무엇일까요?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선택하는데 맛도, 푸짐한 건더기도, 눈길을 끄는 패키지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비)’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피코크, 비비고, 온리프라이스의 육개장은 내용량은 500g, 제품가격은 각각 5480원, 4580원, 2000원입니다. 가격적인 부분에선 온리프라이스가 두 배 이상 저렴합니다 하지만 ‘저렴하기 때문에 제품의 질이 떨어지는 것은 아닐까?’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가장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내 놓고 있는 롯데마트 관계자는 “다른 제품보다 저렴하다고 해서 값싼 재료를 사용하는것이 아니다”라며 “브랜드 자체의 PB상품이다 보니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름은 똑같은 육개장..원재료는 제각각?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 맛도 달라질 텐데요. 일단 원재료를 살펴보면 비비고 제품에는 정제수, 대파(중국산), 토란대(미얀마산), 양지(호주산), 육개장볶음양념, 사골농축액, 육개장베이스, 조미믹스, 고추맛기름, 설탕, 조미분말, 정제소금, 지미베이스, 향미증진제가 들어 있습니다.

 

피코크에는 정제수, 사골모듐뼈육수 20%, 우사태(호주산) 10%, 숙주나물(외국산), 고사리, 무, 볶음양념, 대파, 느타리버섯, 사골액기스, 쇠고기분말, 사골농축엑기스, 다시마엑기스, 간장분말, 무엑기스, 아지파루스비에프(혼합제제), 흑후추, 향미증진제, 730-B1(쇠고기맛 다시다)가 들어 있습니다.

 

온리프라이스의 육개장에는 정제수, 대파(국내산), 소정육4.4%(국내산), 무(국내산), 토란대(미얀마산), 혼합양념2, 복합조미식품(향미증진제), 육개장베이스, 마늘, 고춧가루, 생강, 후춧가루가 원재료로 들어갑니다.

 

얼핏 봐서는 비슷한 것 같지만 조금씩 차이가 납니다. 먼저 고기의 종류는 비비고는 양지, 온리프라이스는 정육, 피코크는 사태를 사용합니다. 일반적으로 가정에서 육개장을 끓일 때는 양지와 사태를 주로 사용합니다.

 

양지는 소의 가슴에서 배 아래쪽에 이르는 부위로 국거리, 탕 용으로 많이 쓰이는 부위입니다. 양지는 고기의 향미가 강해 음식에 넣었을때 고기의 감칠맛과 풍미가 강합니다. 사태는 다리의 오금에 붙은 부위로 질기지만 장시간 끓이면 연해지고 담백해 깊은 맛을 냅니다. 탕 외에도 찜·장조림용으로도 많이 쓰입니다.

 

온리프라이스는 비비고·피코크와 다르게 국내산 고기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정육이라고 적혀져 있고 어떤 부위인지는 표시하지 않았습니다. 자세히 알아보니, 하나의 부위를 사용하는것이 아니라 여러 부위를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비비고와 온리프라이스는 정제수, 대파, 토란대, 육개장베이스, 복합조미식품 등의 일부 원재료가 동일하게 들어갑니다. 하지만 온리프라이스에는 마늘·고춧가루·생강·후춧가루와 같은 향신료가 추가로 첨가돼 있었습니다.

 

또 비비고·온리프라이스에 육개장베이스와 사골농축액이 들어가는 것과는 다르게 피코크 육개장에는 사골모둠뼈육수가 20% 들어가 있습니다.  숙주나물, 고사리, 느타리버섯 등과 같이 다른 제품에는 들어가지 않은 재료들도 눈에 띕니다.


◇ 칼칼함과 고소함..선택은 개인의 취향

 

3가지 제품을 눈과 원재료로 비교해본 결과 야채가 풍부한 제품은 비비고, 저렴하고 국내산 고기를 사용하는 제품은 온리프라이스, 고기의 양이 풍부하고 뼈육수가 들어간 제품은 피코크였습니다.

 

각각 들어가는 원재료의 양과 향신료 등의 차이점이 있기 때문에 맛도 조금씩 달랐습니다. 맛을 직접 봤을 때(단체급식 조리사로 17년 넘게 근무하고 계신 Y씨가 비교를 도와주셨습니다.) 비비고와 온리프라이스의 맛은 비슷했습니다.

 

온리프라이스에 특이한 점이 있다면 감칠맛과 향이 가격이 두 배 이상 차이나는 비비고와 피코크에 뒤지지 않았습니다. 마늘·생강·후춧가루 등의 향신료가 들어갔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피코크는 뼈육수가 20% 들어갔기 때문인지 좀 더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났습니다.

 

세 가지 제품을 살펴보면서 느낀 점은 모두 집에서 직접 끓여먹는 육개장과 비교했을 때 손색없다는 것이었습니다.(제 음식 솜씨가 그다지 좋지 않은 탓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가정간편식은 대량으로 생산하는 음식인 만큼 맛이 없을 것 이라는 편견이 사라지게 된 ‘조은지의 알고 먹읍시다’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