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명기준 대표 “카카오뱅크 등 온라인 금융회사와 협업 기대”

인슈테크 스타트업 디레몬, 11억원 초기 투자 유치..“전문성 확보가 투자 유치 비결”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이제 겨우 한숨 돌렸습니다. 앞으로 해야 할 것들이 더 많습니다.”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8개월 밖에 안 되는 스타트업(Start-up) 기업이 무려 1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그것도 대중성이 높지 않은 보험업에서 이뤄낸 성과. 30대 중반의 나이에 안정적인 직장을 뛰쳐나와, 디레몬(d-Lemon)’이라는 인슈어테크(InsurTech) 전문 기업을 창업한 명기준 공동대표의 이야기다. 

지난주, 디레몬의 사무실이 위치한 여의도 IFC에서 명기준 대표를 만났다. 디레몬은 인슈어테크 스타트업으로, 보험비교사이트인 ‘레몬클립’과 보험설계사 고객관리 프로그램인 ‘레몬브릿지’를 운영 중이다. 

“작년 11월 말에 처음으로 베타 서비스를 론칭했었는데, 그때도 인더뉴스와 인터뷰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렇게 뜻 깊은 날에 또 한 번 인더뉴스와 인터뷰를 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네요.”

디레몬은 이번에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로부터 5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총 4개사로부터 11억원의 투자를 받게 됐다. 이 금액은 디레몬과 같은 인슈어테크(InsurTech) 스타트업에 대한 초기 투자로는 최대 규모. 깐깐하기로 소문난 국내 벤처캐피탈(VC)들의 투자를 이끌어 낸 비결이 궁금해졌다.

“크게는 두 가지 요인으로 나눠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첫째는 글로벌 환경의 변화입니다. 현재 해외에선 인슈어테크 분야에 조 단위의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투자사들은 이러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국내 보험시장에서도 곧 진행될 것이라는 견해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연이어 말을 이어갔다. “둘째는 디레몬의 최대 강점인 전문성입니다. 저희 팀은 보험업 애널리스트, 보험계리사, 디지털 보험사업 전문가, 보험IT 전문가 등 보험업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는데요. 이러한 전문성과 경험이 투자자들이 보기엔 꽤나 믿음이 갔나 봅니다.”

실제로 명기준 대표는 KDB생명에서 인터넷 다이렉트 보험을 기획하고, 생명보험 업계 최초로 론칭하는 일을 주도한 인물이다. 또 다른 공동대표인 신승현 대표 또한 보험계리사 출신에 국내 유명 증권사에서 보험 애널리스트로 활동한 바 있다. 이밖에 팀에는 대형 커머스 몰에서 보험 상품을 취급한 경력자도 있다.

명 대표는 특히 서로 다른 성격의 4개 투자사로부터 투자를 이끌어 낸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대개 VC들은 투자의 목표나 방향성이 뚜렷한데, 이번 디레몬의 사례와 같이 성격이 다른 4개의 투자사가 한 회사에 동시에 투자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는 것.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한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를 비롯해 KB인베스트먼트는 대기업·금융 계열 투자사로 투자 성향이 보수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다른 두 투자사인 송현인베스트먼트와 에셋플러스자산운용 등은 회사의 성장성에 초점을 둔 공격적인 투자사들이라는 게 명 대표의 설명이다.

“투자금액도 중요하지만, 안정성과 성장 잠재력을 각각 중시하는 다른 성향의 투자사들로부터 투자를 이끌어 냈다는 것도 의미가 깊습니다. 외부에서 보기에 우리 회사가 꾸준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잭팟’도 노려볼 수 있는 회사라는 셈이니까요.”

이번 투자금은 우수 인력 확보와 더불어 기존 서비스 영역의 고도화에 쓰일 예정이라고. 예를 들어 보험 상품의 약관을 데이터베이스화 해, 소비자가 병원 진료 후 진단서 사진을 찍으면 보험금 청구가 가능한지 여부를 알 수 있는 서비스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명 대표는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과의 협업에 대해 기대감을 표시했다. 특히, 케이뱅크와는 공동 사업을 논의한 적이 있을 정도. 다만, 아직은 둘 다 초기 단계라서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수립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에는 케이뱅크 측에서 먼저 같이 사업을 해 보자는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습니다. 당장은 힘들겠지만, 카카오뱅크를 비롯해 여러 핀테크 업체들 간 협업이 활발히 논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회사 입장에서 투자 유치는 분명 희소식이지만, 회사를 운영하는 대표 입장에선 부담감 또한 적지 않을 터. 명 대표는 부담감을 토로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강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소위 말하는 ‘대박’을 한번 터트려 보겠다는 것이다.

“카카오뱅크의 대성공을 보면서 저와 그리고 우리 회사의 판단이 결코 틀리지 않았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차근차근 목표를 달성해 나갈 겁니다. 다음은 뭐냐고요? 일단 올해 말까지 회원수 10만명 돌파하고 다시 연락 드리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휴대폰 보험, 개통 후 30일內·2년만 가입가능..왜?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 26세 대학생 A씨는 최신 휴대폰을 구매한 지 두 달 만에 휴대폰을 떨어트려 액정이 깨졌다.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터라11만 5500원의 액정수리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 휴대폰의 파손/분실을 대비하기 위해보험에 가입하려고 했지만,"휴대폰을 개통한 후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적게는 수십 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이 넘는 휴대폰. 개통 후 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간은 2년(한 통신사는 30개월)에 불과하다.이유가 뭘까? 1. 휴대폰 보험(단말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어디? 휴대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5곳이다.SK텔레콤은 삼성화재와 메리츠화재의 상품을, LG유플러스는 KB손해보험 상품을, KT는 현대해상과 동부해상 상품에 가입돼 있다. 계약구조의 관계는 보험사와 고객이 아니라, 통신사와 고객이다. 고객이 매달 내는 보험료는 손보사가 아니라 통신사로 들어간다. 보험사로부터 휴대폰 보험을 구매한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