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주요 뉴스


“관심은 있는데, 가입은 글쎄”..30대 연금 가입률 최저

보험개발원, 보험사 개인연금보험 가입 자료 분석 결과 발표..100명 중 17명 가입
20~30대 가입률 최근 3년 간 가장 낮아..“연금보험 홍보·고객 맞춤형 상품 개발 필요”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우리나라 국민 100명 중 17명이 개인연금보험에 가입된 가운데, 20~30대의 가입률이 최근 3년 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의 경우 은퇴 후 생활을 위해 개인연금보험이 필요하다고 인지하고 있지만, 실제 가입까지 이어지진 않고 있다.


13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우리나라 국민 중 약 884만명이 개인염금보험에 가입돼 있다. 총 인구 대비 가입률은 17.1%이다. 성별로는 여성 가입자 수가 445만명(남성 439만명)보다 많았다.


최근 5년 간 개인연금보험 가입률 17%대(인구대비 가입률)를 유지하며 조금씩 증가해 왔다. 2012년 15.7%에서 2013년 17.1%로 늘었고,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17.5%, 17.6%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가입률이 떨어지면서 지난 3년 간 개인연금보험 가입률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개인연금보험의 수입보험료 규모도 낮아졌다. 연금상품별 수입보험료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개인연금보험의 수입보험료는 약 32조 6000억원으로 전년도 36조 7000억 보다 큰 폭(11%)으로 떨어졌다.


연령대별 가입률 현황을 보면, 소득활동이 활발한 30~50대의 개인연금보험 가입률이 가장 높은 편이었다. 전체 가입자 중 약 76.3%로 이 중 40대 가입률(29.6%)로 가장 높았다.


반대로 20~30대 가입률은 최근 3년 간 2.1%p 감소했다. 세부적으로 2014년 20.3%, 2015년 19.6%를 기록했지만, 2016년 18.1%까지 떨어져 전체 가입률의 감소분(0.4%p)보다 약 5배 가량 더 낮은 수치다.



30대의 경우 실제 보험가입률은 낮지만, 노후생활 장기화에 대한 인식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7 보험개발원 은퇴시장 설문조사에 따르면 30대는 '본인이 진단하는 희망과 건강수명'에 대해 다른 연령대 보다 '더 오래, 더 건강하게' 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장수리스크의 위험성에 대해서도 인식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30대는 연금상품 가입의향도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개인연금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은퇴준비자 중 향후 개인연금 구매의향이 가장 높은 연령대가 바로 30대인 것. 하지만, 개인연금에 관한 상세 내용 인지는 부족한 것으로 나왔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현재 30대는 장수 리스크에 대한 인식과 연금상품에 대해 관심이 높은데도 실질적인 대비수준은 미미하다”며 “연금을 통한 장수리스크 해소하는 등 연금보험에 대한 홍보가 강화되고, 고객 수요에 따른 맞춤형 상품을 개발해 노후준비 활성화 지원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기자수첩] ‘최고의 설계사 300명’, 그들은 어디에?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최고의 설계사들 300명이 선정됐다면서요? 그 사람들에게 보험을 가입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인더뉴스 독자) “아, 그것까지는 생각해보지 못 했네요. 제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기자) 지난 7일 <생보협회 “골든 펠로우가 모든 설계사의 본보기돼야”>라는 기사를 썼다. 생명보험협회가 ‘골든 펠로우(Golden Fellow of the year)’300명을 선발했다는 게 주요 내용. 골든 펠로우 300명은 불완전판매 건수를 제외하고도 근속 기간과 인증 연속 횟수, 유지율, 소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된 보험 설계사들이다. 골든 펠로우로 선정된 보험설계사들이 우수 설계사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해당 기사를 읽어 본 독자들 중에서 골든 펠로우 설계사에게 보험 가입을 문의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초보 기자인 나는 미처 그것까지는 생각하지 못 했다. “자세히 알아봐서 기사로 알려드릴게요.”의욕을 불태우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불은 금방 꺼질 듯했다. 생보협회 측이 “관련 정보를 공개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해왔기 때문이다. 선정된 설계사들의 정보를 공개할 경우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게 주된 이유였다. 다시 불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