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

이마트, 코스트코 지분·임대 부동산 매각..“서로 윈윈”

코스트코 지분 3.3% 포함해 관련 자산 모두 코스트코에 양도
매각 통해 마련된 자금으로 복합몰·편의점·전문관 사업 주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이마트가 코스트코코리아 지분과 임대 부동산을 모두 코스트코에 넘긴다. 이번 주식 매각으로 마련된 자금은 향후 이마트 매장 리뉴얼과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이마트 24 등의 사업 자금으로 쓰일 전망이다.

 

이마트는 현재 이마트가 보유하고 있는 코스트코 지분 3.3%와 코스트코 서울 양평점과 대구점, 대전점 3개점이 입점된 이마트 소유의 부동산 등 관련 자산을 일괄 매각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마트가 보유했던 코스트코 관련 자산은 모두 코스트코에 양도하게 됐다.


이번 주식 매각은 이마트와 코스트코에 서로 '윈윈'한 결과라는 게 이마트의 설명.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구조조정과 경영 효율화 측면에서 매각한 것”이라며 “안정적인 영업권이 필요했던 코스트코와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전격적으로 성사됐다”고 말했다.


우선 이마트는 주식 매각으로 마련된 자금을 활용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운영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현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추진하고 있는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오픈과 편의점 이마트 24 점포 확장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오픈한 세번째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고양에 이어 오는 2020년 스타필드 안성, 2021년 스타필드 청라 완공을 목표로 두고 있다. 여기에 일렉트로마트와 노브랜드 등 전문관 사업 확장과 편의점 사업 확대도 주력하고 있다.

 

코스트코는 이번 거래를 통해 내년 5월로 임차계약이 만료되는 3개 점포의 지속적인 영업권을 확보했다. 3개 점포의 부동산 임대계약은 1998년 6월부터 2018년 5월까지 20년 간으로 현재 코스트코가 임차해 영업 중이다. 부지면적은 서울 양평점이 1만 30㎡(3034평), 대구점이 9143㎡(2766평), 대전점이 1만 1758㎡(3557평) 규모다.

 

이마트와 코스트코의 사업협력은 지난 199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1993년 국내 최초의 대형마트인 창동점을 개점한 이마트는 1994년 창고형 할인점인 프라이스클럽 1호점 서울 양평점도 오픈하면서 할인점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하지만, 1998년 국가적인 외환위기가 찾아오면서 합작사인 프라이스클럽 지분의 대부분을 매각했고 이후 프라이스클럽이 코스트코에 합병되면서 현재의 잔여 자산이 남은 상태였다.

 

한편, 이마트는 대구 시지점도 매각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대구 시지점은 지난 2006년 이마트가 월마트코리아 16개 점포를 인수하면서 이마트 점포로 재탄생했다. 그러나, 같은 해에 이마트 경산점이 인근에 개점해 상권이 중복됐고 사업효율성을 감안해 이번에 매각하게 됐다.

 

이마트는 올해 경영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구조개선 작업을 해왔다. 지난 4월 하남점 잔여부지와 평택 소사벌 부지를 팔았고 최근에는 시흥 은계지구 부지와 이마트 부평점도 매각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은 “코스트코 자산 매각으로 이마트와 코스트코 양사 모두 미래성장을 위한 사업준비에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며 “이마트는 수익구조를 개선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사업영역의 내실을 강화해 앞으로도 경영효율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