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창간5주년 기획]④ 또 하나의 미디어, 정용진의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팔로워수 16만 6000명..미디어 채널로 역할
회사 전략·글로벌 진출·제품 소개 홍보 직접 참여..신세계 공식블로그 통합 운영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인스타그램 팔로워수 16만 6000명.

 

최근 유통기업은 SNS(소셜네트워크)의 인플루언서(Influencer)와 협업한 마케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팔로워수 2만 이상인 인플루언서의 계정을 통해 브랜드, 제품 등을 홍보하고 자연스레 구매로 이어지도록 연결하는 방식이다. 

 

기업이 인플루언서를 활용하는 이유는 크게 '집객효과'와 '화제성' 때문이다. 시간과 돈을 들여 소비자의 관심을 끌지 않는 대신 그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수 십명의 인플루언서를 모아 놓은 효과를 갖고 있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의 대표 얼굴이자 홍보 마케팅 전략가, 초대형 인플루언서, 제품 개발자 등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중 다른 유통기업과 다르게 회사의 오너가 직접 SNS채널을 운영하며, 회사 전략 발표부터 글로벌 진출 계획, 개별 제품 사진을 올리는 등 홍보에 적극적이다.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 팔로워수는 16만명이 넘는다.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수도 6만 5000명을 넘어섰다. 최근 정 부회장은 '삐에로쇼핑' 오픈을 예고하는 게시물을 올렸는데, 상당히 반응이 뜨거웠다. 

 

실제로,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은 일반인뿐만 아니라 언론계 종사자들 상당수도 '팔로우'하고 있다. 가령, 정 부회장이 피코크(공작새) 사진을 업로드하면 이마트 HMR제품인 피코크 관련 기사가 쏟아지기도 한다. 이 때문에 정 부회장의 SNS는 하나의 미디어 채널을 뛰어넘는다. 

 

이밖에 신세계그룹은 공식 블로그(SSG BLOG)를 통해 백화점·이마트·스타벅스코리아·이마트24 등을 통해 관련 콘텐츠를 통합 운영하고 있다. 블로그를 중심으로 유투브,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TV 4개 채널을 관리한다. 

 

특히, SCS 뉴스는 지난 2015년부터 블로그를 통해 매주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주고 있다. 뉴스 포맷으로 진행하며, 백화점·스타필드·이마트 등 현장 소식을 담는 르포 형식이 주를 이룬다. 최근엔 신세계면세점 모델인 배우 박서준의 인터뷰 영상도 업로드 됐다. 

 

 

신세계 계열사 임직원을 인터뷰하는 콘텐츠로 제공하며, SSG칼럼을 통해 여행·요리·음악·책 등 인문학 콘텐츠로 제작한다. 신세계블로그에서 제공하는 콘텐츠의 질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예능· 뉴스·리포트 등 콘텐츠 종류도 매우 다양하다. 

 

신세계의 모든 것을 블로그에 담았기 때문에 소비자를 한 곳에 끌어모으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 다만, 양질의 콘텐츠라도 블로그에서는 일방적인 정보 전달에 국한돼 있어 소비자와 밀접하게 소통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신세계그룹은 SSG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계열사 관련 홍보 콘텐츠도 통합관리는 데 인지도가 높은 편이다”며 “고유 채널을 보유해 꾸준히 콘텐츠를 쌓는 것은 장점이지만, 고객과 활발히 소통할 수 있는 페이스북 페이지의 반응은 잠잠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