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비흡연자·외국인 여성이 한국서 담배공장 공장장된 사연

우크라이나 출신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 작년 8월 부임..루마니아서 공장장 역임해
경남 양산 ‘듀얼팩토리’ 총괄 맡아 ‘히츠’ 생산..“흡연자 남편..아이코스 만족도 높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저는 비흡연자에요. 남편이 흡연자인데, 지난 2년 간 아이코스 히츠를 사용한 남편에게 주로 피드백을 받았어요.”

 

한국필립모리스는 최근 경상남도 양산의 '듀얼 팩토리'를 첫 공개했다. 지난 11일 양산 공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금발의 외국인 임원이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바로 양산 공장의 총괄 책임자인 아리나 아슈키나(Iryna Ashukina) 공장장(상무)이 그 주인공이다. 

 

양산의 듀얼팩토리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최초로 일반 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인 '히츠'를 생산하는 곳이다. 이날 공장을 대표해 기자간담회에 나선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와 짧은대화를 나눴다. 그는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필립모리스글로벌에서 16년 동안 일한 '담배 전문가'이다. 20대에 담배 회사에 입문해 40대에 임원자리에 올랐다.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는 필립모리스 우크라이나를 시작으로 스위스, 루마니아 등에서 근무했다. 2017년 8월 한국필립모리스에 합류했고, 현재 700명 이상의 직원을 이끌고 있다. 양산공장장으로 부임하기 바로 직전엔 루마니아 생산공장에서 공장장을 역임한 바 있다. 

 

담배 생산 공장을 총괄하고 있지만,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는 '비흡연자'다. 대신 흡연자인 남편의 조력을 받고 있다. 특히 2년 전 일반 담배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로 바꿨는데, 남편과 아슈키나 상무 모두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담배를 끊는 것이 건강을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이지만, 아이코스가 일반 담배를 피우는 흡연가들에 더 나은 대체 제품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더했다.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는 “남편이 (기존 일반담배에서)아이코스 히츠로 바꾸면서 냄새도 덜하고, 몸 컨디션도 나아졌다는 피드백을 줬다“며 “아내인 내 경우도 남편에게 담배 냄새가 확실히 덜하다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작년 12월 히츠 생산 계획을 발표했다. 같은 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민 아이코스의 '히츠가' 바로 양산 공장에서 생산된다. 6가지 종류의 히츠는 이달 말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루마니아에서 공장장을 역임한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는 양산 공장에서 생산되는 히츠 제품에 대한 품질 자부심이 컸다. 

 

아리나 아슈키나 상무는 “양산 공장은 우선 뛰어난 직원들이 일하는데, 특히 히츠 생산 인력은 국내와 유럽 공장에서 다양한 교육훈련을 받았다”며 “뛰어난 직원들과 까다로운 품질 관리를 통해 일관성 있는 고품질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코스의 자체 임상실험 결과에 대한 믿음은 확고하다. 그는 “필립모리스는 아이코스의 여러 연구를 통해 유해물질이 덜 함유하고 있다는 결과를 갖고 있다“며 “특히 직원들의 기술과 노력 덕분에 한국 양산 공장 제품의 품질은 매우 우수하다“고 자신했다.

 

양산 공장은 향후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로 수출까지 고려하고 있다. 다만, 국내 판매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해외 수출에 대한 계획은 검토 단계에 머물러 있다. 양산 공장 증축으로 국내 시장 점유율과 매출 목표액도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한국에 아이코스가 도입된 지 1년이 조금 넘었고, 지속적으로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며 “개별 공장의 구체적인 생산량은 집계되지 않았지만, 필립모리스글로벌 기준 2021년까지 연간 900억~1000억개비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1월 국내 담배 판매량은 2억 5000만갑으로 작년 1월 2억 8000만갑에 비해 9.1% 감소했다. 반대로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급성장하고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은 작년 11월 7.3%에서 올해 1월 9.1%로 급증했다. 업계는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향후 5년 간 16.7%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