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온 상승에 고등어·갈치 몸값 최대 55% 낮춰 판매한다

이마트, 고등어·갈치 가격 각각 1800·3780원 팔아..수온 상승·어획량 증가 원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이마트가 대표 국민 생선인 고등어와 갈치 할인 행사에 나선다.

 

10일 이마트에 따르면 오는 16일까지 국산 생고등어(대·마리, 국산), 제주 은갈치(대·해동·마리, 국산)를 각각 1800원과 3780원에 판매한다. 

 

고등어는 기존 정상가(2780원)보다 35%, 갈치는 기존 가격(4800원)보다 21% 가량 할인된 가격이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이마트 판매 가격과 비교해도 각각 55%, 37%가량 저렴하다.

 

특히 갈치의 경우 2017년초에 7980원, 고등어의 경우 2017년말 3980원으로 높은 가격이어서 금갈치, 금고등어라고 불리기도 했다. 

 

이마트가 이처럼 가격을 낮출 수 있었던 이유는 수온 상승으로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와 갈치 어획량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이마트 수산 바이어들이 직접 산지를 찾아다니며 사전에 물량을 비축한 것도 가격 인하에 영향을 줬다.  

 

실제 한반도 전 해역의 평균 수온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한반도 전 해역의 7월 평균 수온은 2010년부터 매년 0.34도씩 증가했다. 수온이 증가하자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와 갈치의 어획량도 늘어났다. 특히 고등어의 어획량이 크게 늘었다.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이 제공한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고등어 어획량은 13만 444톤으로 2017년 같은 기간 어획량인 6만 8716톤 대비 90% 가량 늘어났다. 

 

어획량이 늘자 고등어 도매가격도 낮아졌다. 농산물유통정보(ATKAMIS)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고등어 연간 도매가는 2017년 대비 11.5% 가량 저렴해졌다. 올해 초 고등어 도매가 역시 작년 보다 12% 가량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갈치 역시 마찬가지다. 제주 서귀포 수협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 갈치 연간 위판량은 2016년 4020톤 수준이었지만 2017년 7618톤, 2018년에는 8421톤으로 증가했다. 마리 당 판매가 역시 2017년 9325원에서 2018년 7523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한편, 이마트는 마리당 500g 내외인 설 선물 세트용 갈치 어획량이 증가함에 따라 세트 가격도 전년보다 낮췄다. 

 

이마트는 1월 23일까지 진행되는 사전예약 행사에서 대표 갈치 선물세트인 ‘제주 은갈치(1.3kg)’를 정상가 14만 8000원에 작년 10% 카드 할인 행사했던 것을 올해는 20%로 할인율을 10%p 높였다. 

 

김상민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최근 생필품들의 가격이 오르며 물가 안정을 위협하는 가운데 대표 수산물인 고등어, 갈치 등의 시세가 낮아진 만큼 이마트 판매가 역시 합리적인 가격으로 낮춰 물가 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