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시트로엥 “노후경유차, 새 차로 바꾸세요”...최대 100만원 추가 지원

까다로워진 배출가스 인증기준 전 차종 통과..정부 환경정책 적극 부응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푸조·시트로엥·DS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노후 경유차 교체 시 정부의 세금감면 혜택에 더해 최대 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배출가스가 많은 노후경유차 대신 친환경 차량을 보급해 국내 대기환경 개선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정부는 2008년 12월 이전 신규 등록된 노후경유차를 말소하고 전후 2개월 내에 신규 승용차를 구입하는 고객들에게 최대 143만원의 세금 감면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한불모터스는 여기에 지원 혜택을 더 얹어 노후경유차 교체와 친환경차 보급 확산에 기여할 방침이다.

 

정부가 올해 6월까지 자동차 개별소비세를 인하하고 12월까지 노후경유차 교체 지원금을 제공한다. 여기에 푸조·시트로엥의 추가 지원금을 더하면 푸조는 모델별로 최대 126만~206만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시트로엥의 뉴 C4 칵투스는 최대 127만원,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최대 160만원 저렴해지고, 고급브랜드인 DS의 7크로스백도 최대 209만원 싸게 구입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한불모터스는 푸조 308과 2008 SUV,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를 구입하는 고객들에게는 100만원, 푸조 508과 3008 SUV, 5008 SUV, 시트로엥 뉴 C4 칵투스, DS 7 크로스백 구입 고객들에게는 5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한편 푸조·시트로엥이 속한 PSA그룹이 판매하고 있는 모든 2019년형 모델은 유로 6.2 기준을 충족하고 있다. 특히 새롭게 만들어진 국제 표준 배출가스 측정 방식인 WLTP를 업계 최초로 전 차종 통과하며 친환경 기술력을 입증했다.

 

지난해 9월부터 도입된 WLTP는 주행시간과 시험거리, 평균속도 등 주요 시험 조건이 까다로워져 배출가스 인증 문턱이 높아졌다. 국내의 경우 수입차 업계의 주력인 디젤모델에만 WLTP가 적용되고 있어 푸조·시트로엥을 제외한 일부 수입 브랜드의 인증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