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보틀 1호점 현장에 가다!

 

[인더뉴스 편집국] 여러분들 그거 아세요? 블루보틀이 한국에 상륙합니다!

 

커피 애호가들이라면 손꼽아 기다렸던 소식일텐데요. 그 뜨거운 현장을 함께 가보실까요?

이곳이 바로 올 2분기 오픈 준비를 앞두고 있는 블루보틀 1호점의 성수동 공사현장입니다.

리모델링 전 당시 본 건물의 모습입니다.

 

오래된 외관의 하얀 타일을 걷어내고 붉은벽돌로 멋지게 탈바꿈을 했죠? 아직 내부공사가 한창인데 특유의 심플한 인테리어가 궁금해지네요!

 

블루보틀이 입점할 이 건물은 뚝섬역 1번 출구에서 약 30m 거리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며, 지하1층~지상4층 건물로 지상1층의 면적은 438.84 제곱미터, 약 132평입니다.

하지만 전면에는 고가도로가, 후면에는 고물상이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인데도 건물 통임대를 맞춰 들어오는 블루보틀. ‘커피업계의 애플’ 이라고도 불리는 블루보틀은 클라리넷 연주자였던 제임스 프리먼의 손에서 탄생했습니다.

 

그는 2002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56평 작은 창고에서 로스터기를 놓고 첫 매장을 시작했습니다. ‘슬로우 커피’로 유명한 이곳은 48시간 내에 로스팅한 원두만을 이용해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제조합니다.

 

느리게 마시는 커피를 지향하며 주문부터 커피를 내리기까지 15분이 넘게 걸린다고 하네요. 현재 미국 56개와 일본 1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은 세 번째 진출국이 되었습니다.

 

1호점이 어디에 들어설 것인가를 놓고 유동인구가 많은 삼성동과 역삼동, 가장 한국적인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삼청동이 유력한 후보지였는데요. 최종 결과로 ‘한국의 브루클린’ 성수동이 낙점되었습니다.

 

부동산등기부에 따르면 유한회사 블루보틀커피코리아는 지난 1월 3일 한 법인이 소유한 성수동1가 소재의 건물 및 토지를 담보로 근저당권을 설정했습니다. 이는 블루보틀커피코리아가 임대보증금을 보호받기 위해 근저당권을 설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성수동 매장에는 블루보틀코리아 한국법인 사무실과 로스팅실, 바리스타 교육시설, 주방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한국의 1호점이니 만큼 큰 규모를 자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연의 일치일까요? 이 건물에 블루보틀이 들어온다는 소문이 난 시기 즈음, 바로 옆에 위치해 있던 프랜차이즈 카페가 폐점했습니다. 현재는 내외부 리모델링 공사 중이며, 리뉴얼 오픈인지 새로운 업종의 오픈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블루보틀의 오픈으로 동종업인 인근 카페들이 가장 먼저 반응하게 될 텐데요, 블루보틀의 ‘슬로우커피’ 로 득을 보게 될지 실을 보게 될지는 미지수입니다. 확실한 것은 해당건물 및 주변 가치 상승에 큰 역할을 하게 될 효자 임차인이라는 점!

 

현재 1호점 오픈을 앞두고, 곧이어 삼청동에 2호점이 생길 것이라는 계획이 발표됐는데요.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신음하는 삼청동을 되살릴 키가 될지 주목해 볼만합니다. 시그니처 포인트인 파란병은 이곳에 새겨지지 않을까요?

 

성수동 일대의 랜드마크로 부상할 ‘블루보틀 국내 1호점’ 블세권의 효과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영상제공: 빌사남TV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