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2.5℃
  • -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8.5℃
  • 대전 -5.8℃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2.9℃
  • 흐림광주 -3.8℃
  • 맑음부산 -3.3℃
  • -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4.6℃
  • -강화 -7.3℃
  • -보은 -6.9℃
  • -금산 -6.2℃
  • -강진군 -2.5℃
  • -경주시 -4.7℃
  • -거제 -2.5℃

창간 첫돌 기획·특집

[창간특집 ①]인더뉴스 '로고, 소문자 i' 비밀은?

든든한 '파랑'·따뜻한 '노랑'·진취적인 '주황'..'보험+사람' 뜻 모두 담아

[인더뉴스 문정태 편집장] 추석 명절연휴 잘 보내고 계십니까. 인더뉴스가 지난해 92일 창간한 후 1년이 훌쩍 지나고 있습니다. 그 동안 독자분들 중에서 매체 이름의 뜻이 무엇인지, 로고에는 어떤 의미가 담겼는지를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계셨습니다.

 

이름의 뜻에 대해서는 창간 기사를 시작으로, 여러 번 알려드린 적이 있지만, 로고의 의미에 대해서는 설명드린 바가 없습니다. 일단 마땅한 기회가 없었기 때문입니다라고 핑계를 드립니다. 그리고, 오늘은 이와 관련해 얘기를 해 볼까 합니다.

 

로고는 파란색 바탕의 네모에 노란색과 주황색의 이 들어가 있는 형태를 띄고 있습니다. 파란색은 든든함을, 의 왼쪽 변에 사용된 노란색은 따뜻함을 오른 쪽변의 주황색은 진취성을 의미합니다.

 

이를 풀어보자면, ‘든든한 보험의 방패막을 둘러서 따뜻해진 사람이 힘차게 앞으로 나아간다는 의미로 새길 수 있습니다. ‘보험전문, 사람전문을 표방하는 인더뉴스의 로고에는 보험과 사람이 모두 들어가 있는 셈입니다.

 

인더뉴스의 영문 표기명은 ‘iN THE NEWS’입니다. 눈썰미가 있는 분은 이미 알고 계셨겠지만, 맨 앞글자인 ‘i’만 소문자이고 나머지 글자들은 모두 대문자입니다. 튀어 보이기 위해서 그리 쓴 게 아니냐고요? 50점을 드리겠습니다.

 

이건 인더뉴스 식구들도 잘 모르고 있는 사람이 있을 텐데요. ‘i’는 그 자체로 사람을 뜻합니다. 글자를 좀 키워서 보겠습니다. ‘i머리가 달린 사람이 서 있는 게 보이시죠? 물론, ‘insurance(보험)’라는 단어의 첫 글자이기도 합니다. 이 역시 사람과 보험이 모두 들어가 있습니다.

 

이만하면 최소한 이름에서만큼은 보험전문, 사람전문매체라는 타이틀을 가져도 될 만하다고 생각되지 않으신가요?(이름 값에 걸맞는 매체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하나 더. 인더뉴스를 영문 소문자로 모두 표기하면 ‘in the news가 됩니다. 잘 아시다시피 뉴스 속에서라는 의미입니다. 지금까지 뉴스와 함께 저의 삶을 가꿔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는 개인적인 의지를 담은 것이기도 합니다.(맞습니다. 꿈보다 해몽입니다.^^;) 

 

지난 주말부터 시작해 대체 휴일까지 적용되는 터라 이번 추석 연휴는 꽤 깁니다. 인더뉴스의 이름과 관련, 들려 드릴 수 있는 이야기가 조금 더 있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요, 내일(9)에는 인더뉴스의 CI의 탄생과 관련한 비화(?)를 들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관련 기사


[창간 첫돌] “뜻밖에 좋은 강연..내년에도 기대할게요”



미래에셋생명의 ‘중안보험 견학’이 던지는 의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지난해 10월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보험 담당 임직원 2명이 중국 중안온라인보험(Zhong An Online Insurance, 이하 중안보험)을 방문했다.(본지 1월19일자 미래에셋생명이 ‘중국 중안보험’ 찾은 까닭은 기사 참조) 흥미로운 건 미래에셋생명은 생명보험사이고, 중안보험은 손해보험사라는 점이다. 방문 목적도 이채롭기는 마찬가지. 상호협력 체결이나 투자협정 체결 등의 비즈니스를 위한 공식적인 만남이 아니라 ‘벤치마킹을 위한 견학’이었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은 주력 상품이나 사업의 성격이 서로 다른 별개의 업권이다. 그런데도, 미래에셋생명이 자비를 들여서 ‘견학’을 하러 갔던 이유는 무엇일까? 결론부터 내리자면, 답은 간단하다. 중안보험은 상품개발부터 보험금 지급까지 핀테크를 가장 적절히 적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기업이고, 어깨너머로나마 이를 배우고 싶었기 때문이다. 예컨대, 중안보험은 빅데이터를 이용해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언더라이팅(인수 심사)과 보험금 청구를 모두 자동화시켰다. 또 정밀한 손해율 산출에 기반한 리스크 관리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다. 이런 점들이 핀테크 1위 보험사의 자리를 차지하는 데 주요한 요인

차남규 사장, 다보스포럼서 글로벌 성장해법 모색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차남규 한화생명이 올해 4번째 연속으로 참가하고 있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글로벌 보험사를 비롯해 자산운용업계·ICT분야 리더들과의 연이은 회동을 가지고 성장 해법을 공동 모색했다. 한화생명은 자산 100조 시대 초일류 보험사 도약을 위한 경쟁력 방안 찾기의 일환으로, 차남규 사장이 김동원 전사혁신실 부실장과 함께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세계 각국의 금융리더들과 만났다고 24일 밝혔다. 차남규 사장은 자산운용의 귀재로 불리는 세계적 투자회사인 칼라일 그룹의 볼커트 독센 부회장을 비롯해 독일판 ‘알리바바’로 불리우는 유럽 최대 ICT 기업인 로켓 인터넷의 올리버 샘워 CEO, 푸르덴셜 폴 만듀카 회장을 만나 다각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 했다. 차 사장은 칼라일 그룹의 볼커트 독센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 금리 인상, 유가 하락, 중국 경기 우려 등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유했다. 또, 글로벌 생보사들의 자산군 포트폴리오 현황과 최근 트랜드에 대해서도 벤치마킹 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저금리와 풍부한 시장자금으로 Secondary market(유통시장)에 대한 과대평가가 우려되는 게 현


人 Th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