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6.0℃
  • -강릉 -2.9℃
  • 서울 -4.2℃
  • 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1.0℃
  • 맑음울산 -0.2℃
  • 광주 -0.1℃
  • 맑음부산 0.1℃
  • -고창 0.4℃
  • 비 또는 눈제주 4.6℃
  • -강화 -5.2℃
  • -보은 -5.4℃
  • -금산 -2.8℃
  • -강진군 1.2℃
  • -경주시 -0.1℃
  • -거제 1.6℃
기상청 제공

[신년기획 2] 원조 vs 신흥강자, 피츠·필즈 커피, 그 맛!

[샌프란시스코의 커피 ②] 52년 전통 스페셜티 커피 원조 ‘피츠커피’
마크 저커버그가 반한 신흥강자 ‘필즈커피’..핸드드립 민트커피 유명

“뭐, 취재도 하겠다고? 표값 아깝잖아, 좀 더 있다가 와라.”(편집장)

2017년의 마지막 주와 올해 첫 번째 주를 통째로 쓸 수 있는 휴가를 받았습니다. 모처럼 긴 휴가라 장거리 여행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 횡재를 한 겁니다. ‘뉴욕? 워싱턴? 샌프란시스코?’ 고민을 거듭하다가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여행과 취재를 동시에 계획했던 터라 최근에 국내에서 관심을 끌었던 블루보틀의 본사가 있는 샌프란시스코로 낙점했습니다. 두번째 신년기획에서는 샌프란시스코의 스페셜티 커피를 비롯해 미국의 대형마트를 취재한 기사 4편을 전해드립니다. [취재기자 주]


[미국 샌프란시스코 =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미국 샌프란시스코는 그야말로 '커피천국'이다. 서부에서 가장 먼저 스페셜티 커피를 시작한 '피츠커피(Peet's Coffee)와 함께 최근 유명세를 타고 있는 신흥강자 '필즈커피(Philz Coffee)',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블루보틀(Blue Bottle)' 등 온갖 스페셜티 커피를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샌프란시스코는 겨울에도 햇살이 가득하지만, 바람은 심해 따끈한 커피를 마시기 아주 적합했다. 여행 전부터 '날마다 다른 종류의 커피를 맛보겠노라' 결심(?)했고, 매일 오전과 오후 들뜬 마음으로 카페에 들렀다. 개인적으론 '필즈커피'가 가장 흥미로웠다.


필즈커피는 IT업계 종사자들이 즐겨 마시는 커피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Mark Elliot Zuckerberg)'가 단골 손님으로  IT 스타트업으로부터 투자를 받기도 했다. 캘리포니아 여행 중 블루보틀에 이어 샌프란시스코를 대표하는 피츠커피와 필즈커피를 비교해 봤다.


◇ 스타벅스가 벤치마킹한 52년 전통의 피츠커피..미국 서부 ‘스페셜티 커피’ 원조


샌프란시스코의 스페셜티 커피의 원조라 할 수 있는 피츠커피는 지난 1966년 설립돼 올해 52년을 맞이했다. 이전까지 달고, 크리미(Creamy)한 싸구려 커피가 즐비했던 미국 서부에 고급 커피를 확산시킨 장본인이다.



또 피츠커피는 스타벅스가 비즈니스 모델로 삼은 브랜드다. 실제로 지난 1971년 미국 시애틀에서 시작한 스타벅스는 창업 초기(약 1년 간) 피츠커피의 '아라비카 원두'를 공급받기도 했다. 스타벅스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새로운 커피 문화를 만들고 있던 피츠커피의 영향을 받아 첫 발을 내딘 셈이다. 이 때문인지 샌프란시스코 현지인들은 피츠커피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이 남달랐다.


평소 피츠커피를 즐겨마시는 A씨는 “평소 진한 블랙커피를 매일 1~2잔씩 마시는데, 피츠커피가 입맛에 가장 맞다”며 “집과 회사 근처에 피츠커피에서 원두를 공급받는 카페를 주로 찾고, 집에서도 피츠커피 원두를 갈아서 마신다”고 말했다.


피츠커피의 맛은 어떨까. 시내 관광에 나선 날 샌프란시스코의 중심가 유니언 스퀘어에서 피츠커피를 만날 수 있었다. 겉에서 본 느낌은 비교적 평범한 프랜차이즈 카페였다. 안으로 들어가보니, 한국에서 즐겨 찾는 스타벅스 매장과 비슷해 친숙한 느낌이었다.


커피 메뉴 역시 아메리카노와 라떼, 카푸치노 등 평소 즐겨 마시는 커피 종류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오전부터 이어진 관광으로 피로해진 오후, 진한 커피가 당겼다. 현지인으로부터 추천받은 '오늘의 커피(드립방식 블랙커피)'와 '아메리카노(에스프레소)' 중 고민하다가 오늘의 커피를 주문했다.


피츠커피는 맛이 진하다. 원두를 오래 볶아서 색이 진하고 쓴맛이 강한 반면, 신맛은 덜한 편이다. 실제로, 한 모금 마시자 소문대로 쓴맛이 강했고, 신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평소 진한 커피를 즐겼지만, 그런 내게도 피츠커피는 상당히 진하게 느껴졌다.


몇 모금 더 마신뒤 매장 한 켠에 마련된 우유를 부었다. 혀를 자극했던 쓴 맛이 중화되면서 훨씬 부드럽게 커피를 즐길 수 있었다. 이후 피츠커피에서 여러번 커피를 마셨는데, 항상 블랙 커피에 우유를 섞어 마셨다. 진한 맛을 유지하면서 무겁지 않은 커피를 즐기고 싶다면, 블랙커피와 우유 조합을 추천.


피츠커피는 국내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마켓컬리에서 피츠커피(원두, 커피우유 제품 등)를 직수입해 판매하고 있으며, 11번가와 옥션 등에서도 구매대행으로 원두를 구매할 수 있다.


◇ 커피와 민트의 신박한 조화를 원한다면? 필즈커피로~


필즈커피는 다른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에 비해 비교적 역사가 짧다. 지난 2003년 시작해 올해로 15년째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 필즈커피는 여타 브랜드와 달리 바리스타가 31개 블렌딩 원두를 즉석에서 갈아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이름나 있다.


메뉴는 원두 로스팅 여부에 따라 ▲다크 로스트 ▲미디엄 로스트 ▲라이트 로스트 ▲디카프 ▲스페셜리티 커피 등 30여개로 구성됐다. 커피 이름은 필하모니아(Philhamonia), 쏘굿(Sooo Good), 댄싱워터(Dancing Water), 뉴 맨하탄(New Manhattan) 등으로 생소하면서 개성이 넘쳤다.


메뉴판에는 커피 이름과 함께 원두 로스트 정도와 맛에 대한 설명이 자세히 적혀 있다. 예를 들어, 뉴 맨하탄의 경우 시나몬(Cinamon), 시트러스(Citrus), 체리(Cherry)라고 부연 설명이 돼 있어서 본인 기호에 따라서 선택 가능하다. 만약 어떤 커피를 고를지 선택이 어려운 경우 바리스타에 살짝 추천을 부탁하면 된다.


주문할 때 생소한 메뉴 앞에서 망설이고 있노라니 바리스타가 민트를 넣은 커피를 추천해 줬다. 메뉴판을 자세히보면, 커피 이름 옆에 민트잎이 그려져 있는데 커피에 민트가 들어간 메뉴다. 필즈커피의 인기 메뉴 역시 '민트 모히토 아이스커피'다.


주문 방식도 독특했다. 먼저 커피를 고르고, 바리스타에 직접 주문을 한 후 나중에 계산하는 식이다. 주문을 받은 바리스타는 한 번에 한 컵씩 각각 만들어서 제공한다. 라이트 로스트 중에서 민트가 들어간 커피 '쏘굿(Sooo Good)'을 주문했다. 커피를 받자마자 향을 맡았는데, 커피향과 민트향이 묘하게 섞였다.


필즈커피도 진한 편이었다. 라이트 로스트를 주문했는데도, 한국에서 마시던 아메리카노에 샷을 추가한 맛과 비슷했다. 첫 모금은 쓴 맛이 비교적 강하게 느껴졌지만, 계속 마시니 익숙해졌다. 민트가 들어간 커피의 종류가 꽤 있었는데, 방문할 때마다 다른 종류의 커피를 마시는 재미가 남달랐다.


특히 필즈커피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Mark Elliot Zuckerberg)가 즐겨 찾는 커피로 알려져 있다.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페이스북 본사 1층에도 필즈커피 매장이 운영 중이다. 매장 내부는 원목 테이블로 클래식하면서도, 벽에 걸려 있는 그림들이 개성넘치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해외직구를 통해 필즈커피도 국내에서 맛볼 수 있다. 하지만, 직구를 통한 원두 구매는 종류가 한계가 있어 샌프란스시코를 비롯해 미국 서부를 여행한다면 필즈커피의 다양한 종류의 커피를 즐길 것을 추천한다. 우리나라에도 어서 이런 신박한 조화의 커피가 생기길 바라는 마음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편의점 인기 품목 ‘참치마요 삼각김밥’ 다 똑같을까?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1인 가구와 혼술·혼밥족이 늘어나면서 바야흐로 편의점 시대입니다. 편의점 삼각김밥으로 한 끼를 때우는 학생이나 직장인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는데요, 이번엔 편의점 3사의 베스트셀러 제품인 참치마요네즈 맛 삼각김밥을 알고 먹어 보겠습니다. ◇ 이름은 같은데..재료들도 같을까? 우선 GS25의 ‘참치마요골드’ 삼각김밥입니다. 원재료로는 쌀 57.06%, 참치 20.49%, 마요네즈 13.48%, 양파, 연유, 조미김1.58%, 정제소금, 참기름, 대두유, 복합조미식품, 참깨가 들어있습니다. GS25의 참치마요골드 삼각김밥은 총 115g으로 한 개당 220kcal입니다. 영양성분을 살펴보면 나트륨 370mg(18%), 탄수화물 38g(12%), 지방 5g(10%), 트랜스지방0g, 포화지방1g(7%), 콜레스테롤 9mg(3%), 단백질 5g(9%)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두 번째 CU의 ‘참치마요네즈’ 삼각김밥 입니다. 원재료는 쌀 34.84%, 살코기참치 4.96%, 마요네즈 4.26%, 조미김 0.94%, 볶음참깨, 옥배유, 정제소금, 참기름, 발효식초, 복합조미식품, 혼합간장, 순후추가 들어있습니다. CU의 ‘참치마요네즈’ 삼각김밥은

김용범 부위원장 “가상통화 국제적 금융리스크 증가”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해외 금융당국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상통화(암호화화폐, 일명 가상화폐)리스크를 언급했다. 가상통화와 관련한 국제적인 리스크가 증가하고 있어, 금융당국이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는 9일, 김용범 부위원장의 금융안정위원회(FSB) 운영위원회 참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FSB 운영위원회는 지난 8일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됐으며, 김 부위원장이 회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FSB(Financial Stability Board)는 2008년 금융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설립된 글로벌 금융규제 논의체로,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국제기준·권고안을 개발한다. 23개국 30개 회원기관과 8개 국제기구(IMF, BIS 등) 최고 책임자들로 구성된다.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은 “가상통화와 관련한 국제적인 금융 리스크가 증가하고 있다”며 “금융당국이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그는 이어 “기존에 금융당국의 전통적인 규제영역 밖에 존재했던 가상통화가 최근 전통적 금융시스템과 금융소비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는 가상통화가 금융당국이 ‘무시하기에는 큰 위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