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트러스트 부동산, 부산 동래지점 오픈..“지역 거점 강화”

부산 북부 지역 서비스 시작..해운대점, 서비스 영역 서남부로 확대
올 들어 5개 지점 오픈..“타 광역시 및 대도시 등 개설 협의 중”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 ‘변호사 복덕방’으로 유명한 트러스트 부동산이 부산을 거점으로, 지역 서비스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부동산 중개·법률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트러스트라이프스타일(대표 공승배)은 부산 동래지점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월 부산 해운대, 3월 수원, 5월 용인 기흥에 기존 부산 남부에만 제공됐던 서비스 영역을 북부로 확장한 것. 대한민국 제2의 수도라고 할 수 있는 부산 전 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거점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부산 동래지점은 ‘트러스트 부산 동래 부동산중개㈜(대표 김낙훈)’ 형태로 출범한다. 부산 동래구, 연제구, 금정구, 부산진구, 북구, 사상구, 강서구 등이 서비스 대상 지역이다. 기존 부산 1호점이었던 해운대지점은 기존 해운대구, 남구, 수영구에서 동구, 사하구, 중구, 서구, 영도구, 기장군까지 서비스 범위를 넓혔다.

 

김낙훈 대표는 공인중개사이자 부동산 경매 10년 경력의 전문가다. 부산 영산대 부동산학과 석사를 마치고 경매학원 강사로도 활동 중인 베테랑이어서 트러스트 부동산만의 중개·법률자문과 함께 가치컨설팅에도 강점이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서비스 형태는 본점 ‘트러스트 부동산중개㈜’와 동일하다. 중개업무는 트러스트 부산 동래 부동산중개㈜의 공인중개사가, 법률자문은 트러스트 법률사무소의 변호사가 담당한다.

 

소비자는 트러스트 부동산을 통해 중개와 법률자문을 한자리에서 받게 된다. 세무자문이 필요할 경우 트러스트 세무회계를 통해 추가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수수료는 본점과 마찬가지로 건당 정액제인데 더 저렴하다. 금액은 ▲매매·전월세 3억원 미만 주택은 45만원, ▲3억원 이상은 77만원이다. 이 금액에는 중개수수료와 법률자문 수수료가 모두 포함돼 있다.

 

공승배 트러스트라이프스타일㈜ 대표는 “이번 동래지점 오픈 및 해운대지점 확장을 통해 제2의 수도 부산 전 지역에 트러스트 부동산의 중개·법률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다”며 “부산 지역 소비자들이 통해 합리적인 수수료로 부동산 서비스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러스트 부동산은 현재 ▲서울, ▲경기 (과천·광명·성남), 수원(권선·영통·장안·팔달구), 안양(동안구), 용인(기흥·수지구·처인구) 하남 일부, 화성, ▲부산 등의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광역시와 대도시, 수도권은 시 또는 구 단위로 지점 개설을 협의 중이다.

 

한편, 매물등록과 확인은 ‘트러스트 부동산’ 공식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된다.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트러스트 부동산’ 모바일 앱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