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브랜드 마크서 ‘mastercard’ 빠진다

기존 브랜드 마크에서 회사명 글자 없애...카드·스폰서십 등 선별해 순차적으로 적용 예정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마스터카드가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공개했다.

 

마스터카드는 기존 브랜드 마크에서 회사명인 영문 글자 ‘mastercard’를 없애고, 빨간색과 노란색 원형이 겹쳐진 자사의 심볼로만 구성된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10일 공개했다.

 

마스터카드 관계자는 “모던하고 심플한 것이 핵심인 디지털 시대에서 회사 이름이 없는 브랜드 마크는 시각적 심볼로만 이뤄져 마스터카드의 편리성과 안전성을 더욱 잘 상징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온·오프라인 가맹점과 카드, 스폰서십 등 선별적인 부분에서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브랜드 마크 개발에 참여한 마이클비에루트(Michael Bierut)는 “이제는 글자가 아니라 아이콘과 심볼로 대화하는 시대”라며 “마스터카드는 이름이 아닌, 사과(애플)나 부메랑(나이키)처럼 심볼로 대표되는 글로벌 탑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터카드의 겹쳐진 두 동그라미는 사람들을 연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포한다”며 “마스터카드가 심볼 브랜드로 거듭나면서 이 의지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