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B국민은행 노사, 희망퇴직 신청받기로 합의

10일 오후 노사 협상서 합의...사측, 파업 참가 직원 근태등록 삭제 약속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임단협 타결에 난항을 겪고 있는 KB국민은행 노사가 희망퇴직을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에 전격 합의했다. 노사 양 측이 서로 한 발씩 양보한 것으로, 향후 임단협 결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 노사는 지난 10일 오후 협상을 통해 임단협 타결에 앞서 희망퇴직을 먼저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부점장급은 1964년, 1965년 1966년생까지 포함, 팀장·팀원은 1963년생, 1964년생, 1965년생까지 포함한다.

 

그간 노조는 임단협 타결 전까지 회사의 희망퇴직 진행을 거부한다는 방침을 고수해 왔다. 하지만, 희망퇴직이 미뤄질 경우 지점장 인사가 무한 연기되는 등 은행 업무에 심각한 차질이 우려된다는 사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희망퇴직을 우선적으로 진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사측은 지난 8일 파업에 참가한 직원들에 대한 ‘근태등록’을 삭제하기로 약속했다. 노조는 파업 참가자에 대한 근태 기록이 향후 인사상 불이익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는데, 사측이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켜 준 것이다.

 

실제로 파업에 참가한 사람들 중에는 속한 지점이나 부서에 따라 전산상 근태가 등록된 사람과 등록되지 않은 사람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의 이번 조치로 똑같이 파업이 참여했음에도 인사상 유불리가 갈릴 수 있는 여지가 사라진 셈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희망퇴직 진행 합의가 향후 이어질 협상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멀찌감치 떨어져 있던 노사 간의 간격이 다소 좁혀진 셈이기 때문이다.

 

다만, 임단협 타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여전히 많은 것도 사실이다. 신입행원 페이밴드(호봉상한제) 폐지, L0 직군 처우 개선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노사 양 측의 입장이 강경하다.

 

이와 관련, 은행 내부 관계자는 “지점장 인사가 원래 이번 주 월요일로 계획돼 있었는데, 희망퇴직 문제로 인해 중단됐다”며 “또한, 다음 주 주말에는 킨텍스에서 1년에 한 번 열리는 은행 내 큰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라 사측 입장에서 지점장 인사를 더는 미룰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KB국민은행  국민은행  국민은행노조  국민은행파업  희망퇴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