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업계 최초 ‘쌍둥이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6개월 간 타사 유사 상품 판매 제한...추가보험료 납부하면 저체중·선천이상 담보 가입 가능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메리츠화재 업계 최초로 내놓은 쌍둥이 전용 보험이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메리츠화재(대표이사 부회장 김용범)는 국내 최초 장기 펫보험 (무)펫퍼민트 Puppy&Dog보험의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에 이어 업계 최초 쌍둥이 전용 보험인 ‘(무)내Mom같은 쌍둥이보험’까지 6개월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이란 생명·손해보험협회에서 보험소비자를 위한 창의적인 상품을 개발한 회사에게 독점적인 상품판매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다.

 

쌍둥이의 경우 단태아와 달리 37주를 만삭으로 보기 때문에 미숙아 출생 가능성과 각종 출생위험도가 높아 기존 태아보험을 가입이 어려웠다. 또한, 보험사들이 한시적으로 쌍둥이를 위한 가입기준을 완화한 적은 있었지만 쌍둥이만을 위한 상품 출시는 메리츠화재가 처음이다.

 

(무)내Mom같은 쌍둥이보험은 가입 후 최초 1년 간 최고 월 3만 5000원의 추가 보험료를 부담하면 기존에 가입이 어려웠던 ▲저체중 ▲임신 27주 이내 출생 위험 ▲선천이상 등을 보장하는 담보들을 가입할 수 있다.

 

쌍둥이인 경우 임신 20주 이후에만 태아보험을 가입할 수 있었던 기존의 임신 주수 제한도 없앴다. 이밖에 필수제출 서류도 대폭 축소하는 등 가입조건도 대폭 완화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위험도가 높은 신상품 개발 때 손해율 걱정 때문에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우리는 위험 관리 방안을 마련한 뒤, 고객 입장에서 필요한 상품을 만드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12월 초 배타적 사용권을 인정받은 ‘동물병원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는 고객이 메리츠화재와 협약을 맺은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보험 가입 때 받은 펫퍼민트 카드만 제시하면 별다른 절차 없이 보험금이 자동으로 청구되는 서비스다. 현재 전국 약 60% 동물병원과 협약을 맺은 상태다.

 

기존 상품 대비 가입기간과 보장내역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무)펫퍼민트 Puppy&Dog보험은 현재 출시 후 3개월 만에 약 5000건 이상을 판매했다. 이와 관련,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국내 펫보험 시장에서 이러한 실적은 괄목할 만한 수치”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