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심리상담사 최옥찬의 MZ썰] ‘어게인 마이 라이프’ 어제의 삶을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

2022.05.29 09:53:33

최옥찬 심리상담사ㅣ삶을 살다 보면 과거로 돌아가고 싶은 인생 2회 차를 꿈꿀 때가 있다. 가령, MZ세대들에게 익숙한 가상화폐의 달(루나)이 몰락하기 전으로 시간을 돌리고 싶은 것처럼 현재 자신의 삶이 불행하다고 느껴지거나 돌이킬 수 없는 과거의 삶에 대한 후회가 너무 클 때이다. 그래서 ‘그 때 내가 ~ 했더라면 지금 이러지 않을 텐데’라는 후회막심한 이야기들을 상담실에서 자주 듣기도 한다. 드라마나 영화를 보더라도 주인공들이 과거의 삶으로 돌아가는 스토리가 자주 나온다. 주인공들은 과거로 돌아가서 현재의 삶을 바꿀 수 있는 과거에 자신이 ‘만약 ~했더라면’의 순간들을 바꾸려고 한다. 이러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소비되는 것을 보면 사람들이 자신의 삶에 마술과 같은 기적의 순간이 일어나기를 바라서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현재의 삶을 불행하게 느끼고 있다는 반증일 수도 있겠다. SBS 금토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제이·김율, 연출 한철수·김용민)에서 열혈 검사인 김희우(이준기 분)는 죽음의 순간에 저승사자로 변해있는 한실장(차주영 분)을 만난다. 한실장은 김희우에게 현재 삶의 상황을 바꿀 수 있는 인생 2회 차라는 마법과 같은 기회를 제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