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김성태 기업은행장 “유망기업 발굴·성장에 진실된 뒷받침”

2024.07.19 16:59:39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김성태 IBK기업은행장은 19일 "국가경제 미래를 이끌어갈 유망기업을 발굴해 성장하도록 진실된 뒷받침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김성태 은행장은 이날 경기 고양시 서부지역본부에서 하반기 전국 영업점장 회의를 열고 "국가·사회의 활력과 역동성은 성장하는 기업으로부터 나온다"며 이렇게 강조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현장의 목소리를 중시하는 김성태 은행장의 의지에 따라 마련됐습니다. 경영진은 하반기 전략방향을 논의하고 각 지역 현안을 점검했습니다. 김성태 은행장은 상반기 우수한 성과를 거둔 영업점장들을 격려하는 한편 고금리·고물가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하반기 중점추진부문으로는 ▲균형성장 기반 확충 ▲철저한 여신건전성 관리 ▲고객신뢰 최우선 경영 ▲디지털전환 가속 ▲비은행 부문 성과개선을 제시했습니다. 김성태 은행장은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받기 위해 금융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영업현장도 디지털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한계기업 진단] 코아스 ②주당 3000원에 인수? 곳곳에 ‘착시 주의보’

2024.07.21 06:00:00

인더뉴스 권용희 기자ㅣ코아스의 M&A(인수합병) 과정에 각종 이색 조건들이 숨어있어 착시 현상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대규모 회사채 발행 과정에서 이례적 조건의 콜옵션(매도 청구권)을 붙여두는가 하면, 감자 이후의 전환가와 행사가를 기재함에 따라 현재 주가와의 괴리에 따른 혼란을 야기할 소지가 있다. 아울러 자금 납입 일정이 대부분 임시 주주총회 뒤로 잡혀 있어 주총 결과와 주가 흐름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메자닌마다 붙은 콜옵션 조건 '갸우뚱' 20일 금융감독원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아스는 총 4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메자닌 발행을 예고했다. 대상자는 미네르바조합, 다알리아조합, 백운조합, 김복덕 씨 등으로 납입 예정일은 오는 9월 11일이다. 이 메자닌 발행에는 독특한 조건이 붙어 있어 해석이 분분하다. 코아스는 각각의 메자닌 발행 조건에 M&A 주체 측에서 1개월 이후(통상은 12개월 이후)부터 30% 콜옵션을 행사할 수 있도록 조항을 달아놨다. 콜옵션을 받아가는 주체도 통상 '발행회사 또는 발행회사가 지정하는 자'인 경우가 많지만, 이번에는 '제3자 또는 제3자가 지정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