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부산시, 부산형 앵커기업 3개사 선정…최대 9억 원 지원

2024.06.20 10:57:48 부산시, 부산형 앵커기업 3개사 선정…최대 9억 원 지원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인더뉴스 제해영 기자ㅣ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부산형 앵커기업 3개사를 선정하고, 이들 기업을 세계적 중견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부산형 앵커기업은 ▲(주)화신볼트산업, ▲제일일렉트릭(주), ▲(주)유니테크노로, 각각 기술, 글로벌, 일자리 분야 앵커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부산형 앵커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9억 원 상당의 맞춤형 지원이 이뤄집니다. 지원 분야는 ▲연구개발(R&D) ▲지식재산권 확보 ▲인건비 ▲성장로드맵 수립 자문(컨설팅) ▲규격인증 ▲사업화 등입니다. 특히, 평가항목 중 네트워킹 역량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유니테크노에는 가치사슬(밸류체인) 구축을 지원해 전·후방 산업 기업과 동반 성장하는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박형준 시장은 "기술 경쟁력과 성장 잠재력이 우수해 선정된 3개 기업이 세계적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부산형 앵커기업이 전·후방 산업기업과 동반 성장해 부산 산업 생태계 전반의 기술 혁신과 수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이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HD현대중공업, 3200톤급 필리핀 초계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2024.06.18 15:33:53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HD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에서 필리핀과 한국의 군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3200톤급 필리핀 초계함 1번함인 '미겔 말바르(Miguel Malvar)함'의 진수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이날 열린 진수식에서는 필리핀 길베르토 테오도로(Gilberto C. Teodoro Jr.) 국방부 장관, 로미오 브라우너(Romeo S. Brawner Jr.) 합참의장, 토리비오 아다시(Toribio Adaci Jr.) 해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국에서는 강동길 해군참모차장과 강환석 방위사업청 차장, HD현대중공업 이상균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미겔 말바르함은 길이 118.4m, 폭 14.9m, 순항 속도 15노트(약 28km/h), 항속 거리가 4500해리(8330km)에 이르는 최신예 함정으로 대함미사일과 수직발사대, AESA 레이더 등 첨단 무기체계가 탑재됩니다. 이 함정은 필리핀 독립운동가인 미겔 말바르를 기려 미겔 말바르함으로 명명됐으며 테오도로 장관의 부인 모니카 프리에토 테오도로 여사가 함정에 생명을 불어넣는 대모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미겔 말바르함은 시운전과 마무리 의장작업 등을 거쳐 필리핀 해군에 2025년까지 인도될 예정입니다. 지난 14일 기공식을 가진 필리핀 초계함 2번함은 올해 12월 진수, 내년 중 인도됩니다. 앞서 필리핀 정부는 자국 해군의 현대화와 전력 증강을 위해 다수의 함정을 확보하는 군 현대화사업을 진행하면서 HD현대중공업에 호위함 2척(2016년), 초계함 2척(2021년), 원해경비함(OPV) 6척(2022년) 등 총 10척의 함정을 발주했습니다. HD현대중공업은 함정 분야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해외 거점별 파트너십 체결, 현지건조 체계 구축, 기술이전 패키지 표준화 등을 통해 필리핀, 페루,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등 권역별 해외거점을 구축하겠다는 '환태평양 벨트화 비전'을 구현해 나갈 방침입니다. 이에 HD현대중공업은 향후 필리핀을 핵심 거점으로 삼고 K-함정 수출을 확대해나갈 예정입니다. 이날 진수식에서 이상균 HD현대중공업 사장은 "필리핀은 74년 전 대한민국이 전쟁의 포화 속에서 위기에 처했을 때 7500명의 전투병력을 보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낸 굳건한 혈맹"이라며 "HD현대중공업은 향후 필리핀의 3단계 군 현대화사업의 일환인 초계함과 호위함 후속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길베르토 테오도로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옳은 일을 위해 맞서 싸우는 불굴의 정신은 오늘의 필리핀과 한국을 있게 한 토대"라면서 "우수한 품질과 신뢰성, 성실성을 갖춘 한국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산시, 첨단기술기반 복합소재산업 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2024.06.14 19:40:13

부산시, 첨단기술기반 복합소재산업 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인더뉴스 제해영 기자ㅣ부산시는 부산지산학협력센터에서 4개 기관과 '첨단기술기반 복합소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협약 기관은 부산시, 제이이시(JEC), 부산테크노파크, 한국탄소산업진흥원, 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입니다. 지난 13일 열린 협약식에는 정윤 부산시 반도체신소재 과장, 토마스 르프레트레(Thomas Lepretre) 제이이시(JEC) 부대표, 김형균 (재)부산테크노파크 원장, 유경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본부장 직무대행, 박종수 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장 등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습니다. 협약에 따르면 ▲시는 복합소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 수립 및 사업 발굴에 집중 ▲제이이시는 복합소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행사 기획 및 기업 유치 지원 ▲부산테크노파크는 관련 행사 기획 및 사업 추진 ▲한국탄소산업진흥원과 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는 복합소재 핵심기술 개발과 행사 지원할 예정입니다. 제이이시는 복합소재 홍보 및 응용 분야를 육성하는 비영리 기관으로, 매년 프랑스 파리에서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 '제이이시 월드'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올해 전시회는 지난 3월 5일부터 7일까지 열렸으며, 100여 개국에서 1300여 업체가 참가해 4만3500명이 방문했습니다. 정윤 시 반도체신소재과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이 아시아 복합소재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2026년 부산에서 개최될 '제이이시 아시아 포럼' 행사가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부산세관 옛청사, 40년 만에 복원된다

2024.06.07 14:56:59

인더뉴스 제해영 기자ㅣ오랜 세월 공백이었던 부산 세관 옛 청사가 복원돼 새로운 생명을 얻게 됩니다. 부산시는 관세청과 ‘부산세관 옛청사 복원 및 활용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항 개항 150주년을 맞아 이 역사적 건축물을 되살리고, 지역의 문화와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지난 1911년에 준공된 부산세관 청사는 부산항 역사와 함께 성장해 온 국제무역 도시 부산을 상징하는 중요한 건축물이었습니다. 하지만 1979년 부산대교 건설로 인해 철거됐고, 40여 년 동안 그 자리는 비어 있었습니다. 부산시는 총 15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26년 말까지 복원 공사를 완료하고, 2027년 3월에 개관할 계획인데요. 이곳은 부산항 역사와 관세청의 역할을 조명하는 전시관으로 활용되며, 다양한 문화행사와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될 다목적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이번 복원 사업이 부산의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지역의 정체성과 자부심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주변의 오페라하우스, 부산항 1부두, 부산근현대역사관 등 주요 관광명소들과 연계되어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란 기대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세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부산이 더욱 매력적인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며 “특히, 이번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 사업은 부산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부산벤처기업協, 채용연계형 개발자 과정 진행...‘6개월 간 무료’

2024.06.05 16:03:56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