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말레이시아 CU 앞 100m 대기줄, 열흘 간 1만 명 몰렸다

2021.04.13 10:54:00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CU가 말레이시아에서 대박을 터트리며 K-편의점의 신(新)한류를 이끌고 있습니다. CU가 이달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1호점 ‘CU센터포인트점’을 오픈하자마자 엄청난 인기를 끌며 열흘 간 1만1000여명이 넘는 현지 고객이 다녀갔습니다. 이는 하루 평균 1000명 가량이 방문한 것으로, 한국 편의점의 점당 평균 객수 대비 약 3.3배 높은 수치로 대형마트 최소 규모(연면적 3000㎡) 기준으로 환산하면 최소 약 18만명이 다녀간 셈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아침 8시부터 저녁 10시까지만 단축 운영하고 동시 출입 인원을 30명 내외로 제한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정상 운영 시에 이용 고객은 지금보다 2~3배 더 많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실제, 오픈식 당일부터 지금까지 말레이시아 CU 앞에는 100m가 넘는 긴 대기줄이 늘어설 정도로 연일 고객들이 몰려들고 있으며 유명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의 상품 및 매장 방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후기들이 계속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K-편의점의 인기 이유로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막힌 상황에서 CU를 통해 한국


화웨이 “한국 정부 디지털 뉴딜 전환에 기술력 등 기여할 것”

2021.04.13 15:22:29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화웨이가 올해 한국 시장에 진출한지 19년이 되는 가운데, 지난 5년 동안 부품 등 누적 금액은 370억달러(약 40조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2년 불과 몇 명 안되는 직원으로 출발해 올해 한국화웨이 직원은 230여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손루원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13일 국내서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내년이 한국에 진출한지 20주년 되는 해이다”면서 “화웨이는 변함없이 한국에서, 한국을 위한(In Korea, For Korea)이라는 비전을 실천해 나가고 있고,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로컬 협력 파트너의 R&D를 이끌어 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 이후, 전체 경제 분야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요. 화웨이 역시 한국 산업의 디지털화 실현을 가속화하고, 한국 지능화의 경쟁 우위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손루원 CEO는 “통신사, 기업, 고객 등 3가지 영역에서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한국의 글로벌 선도 ICT 인프라 구축에 도움을 주고, 지능화된 연결 등 강력한 알고리즘을 통해 한국의 디지털 경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