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SK에코플랜트·SK하이닉스, PPA 체결…‘RE100 달성’ 속도 높인다

2024.02.21 09:35:25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SK에코플랜트와 SK하이닉스[000660]는 재생에너지 공급을 위한 직접전력거래계약(PPA)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조달 기반을 마련하고 넷제로, RE100 목표 달성에도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습니다. SK에코플랜트는 100MW 규모(설비용량 기준) 재생에너지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SK하이닉스에 공급할 계획입니다. 계약 이행에는 SK에코플랜트가 지난 2022년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탑선이 보유한 태양광 발전소가 활용될 예정입니다. 탑선은 태양광 모듈 제조와 함께 입지 분석, 계통 연계에 있어서도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국내 태양광 개발실적은 400MW 규모이며, 지난 2022년 1월에는 150MW 규모의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단지인 신안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 실적을 갖고 있습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계약으로 태양광,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개발부터 전력공급 및 유지·관리까지 아우르는 RE100 솔루션 기업으로 역량을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향후에는 최대 5GW에 육박하는 재생에너지 자원을 확보, 재생에너지 발전소와 RE100 수요 기업을


현대차·기아, 카이스트와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 추진

2024.02.21 10:32:38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자동차[005380]·기아[000270]가 KAIST(카이스트)와 손잡고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을 추진합니다. 21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KAIST와 함께 고도화된 자율주행차에 쓰일 라이다 센서를 개발하고자 '현대차그룹-KAIST 온칩 라이다(On-Chip LiDAR) 공동연구실(이하 공동연구실)'을 대전 KAIST 본원에 설립합니다. 공동연구실은 개발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자율주행 시장에서 필수적인 고성능·소형 온칩 센서 제작 기술과 새로운 방식의 신호 검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온칩 센서는 반도체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 것이며, 해당 기술을 활용할 시 라이다를 기존보다 소형화할 수 있고, 반도체 공정을 이용한 대량생산으로 가격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다고 현대차·기아 측은 설명했습니다. 현재 자율주행 센서는 빛을 방출하고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사물과의 거리를 측정했지만, 차세대 신호검출 기술인 '주파수 변조 연속파(FMCW)'를 활용한 방식은 시간에 따라 주파수가 변화하는 빛을 방출하고 돌아오는 빛의 주파수 차이를 측정해 거리를 검출합니다. 특히, 기존 대비 신호의 잡음이 적고 사물과의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