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등굣길 아이들에게 빵 나눔한 제빵사 등 ‘LG의인상’

2021.08.02 11:00:00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복지재단은 매일 아침 등굣길 아이들에게 무료로 빵을 나눠온 제빵사 김쌍식(47)씨와 28년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미용 봉사를 해온 미용사 김연휴(48)씨, 물에 뛰어들어 익사 위기에 처한 이웃의 생명을 구한 이동근(46), 소윤성(30)씨, 최진헌(39) 소방장에게 각각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경남 남해에서 빵집을 운영하는 김쌍식씨는 아침 7시 40분부터 등교하는 아이들을 위한 공짜 빵 100여 개를 1년 3개월째 매일 만들어 내놓고 있습니다. 그는 남해에 있는 장애인 복지시설과 자활센터에 매주 빵 나눔 행사도 하고 있습니다. 한 해 동안 10여 개 단체에 2000만원어치가 넘는 빵을 기부했습니다. 경남 울산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김연휴씨는 군 복무 중이던 1993년 강원도 홍천 보육원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28년간 무료 미용 봉사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매주 중증 장애인 거주시설 및 요양병원 등 4곳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그동안 4000명이 넘는 이웃이 도움을 받아왔습니다. 물에 빠진 초등학생을 구한 이동근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자전거를 타고 경남 함안군 광려천 둑길을 지나가던 중 ‘살려달라’는


네이버클라우드, 파파고 번역 서비스 확장...비즈니스 활용도 높인다

2021.08.02 16:23:08

인더뉴스 노혜정 인턴기자ㅣ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인공지능(AI) 서비스인 ‘파파고 번역(Papago Translation)’ 서비스 확장을 통해 이용자들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편의를 극대화한다고 2일 밝혔습니다. 사용자들은 텍스트를 따로 추출하지 않아도 문서·웹페이지 형식 그대로 번역할 수 있습니다. 업무에서 발행되는 언어 문제를 해소하고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업무 생산성 향상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존에 문서나 웹페이지를 번역하려면 텍스트를 직접 추려 번역하고, 번역된 문장을 사이트나 서식에 적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는데요. 신규 출시된 기능을 활용하면 변환 작업 없이 훨씬 간편하게 번역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번역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는 폰트 크기·색상·정렬 등 서식이나 표는 그대로 유지하고 번역한 결과를 출력해줍니다. 파파고의 경우 네이버의 한국어 언어 처리 경험을 기반으로 보다 정확하고 자연스러운 번역 결과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파파고 문서 번역 API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형식(docx·pptx·xlsx)를 비롯, 국내에서 활용도가 높은 아래한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