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낙동강 최상류 영풍석포제련소…비만 오면 카드뮴 유입 걱정에 ‘한숨’

2024.07.10 14:52:38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봉화와 청송, 안동 등 경상북도 북부지역에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100mm 이상의 장맛비가 쏟아지면서 봉화의 영풍석포제련소가 다시금 1300만 영남인들의 식수원인 '낙동강 수계' 내 환경문제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영풍석포제련소는 낙동강 최상류에 속하는 경북 봉화국 석포면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연간 최대 40만톤의 아연을 생산하는 비철금속 제련소로 영풍그룹의 주력 사업장입니다. 하지만 영풍석포제련소는 2019년 오염방지시설을 거치지 않은 폐수 배출시설을 설치·이용한 사실 등이 환경부에 적발되면서 2개월의 조업정지 처분을 받을 정도로 낙동강 수계의 대표적인 환경오염 시설로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영풍은 조업정치 처분을 받은 뒤 경상북도를 상대로 조업정지처분 취소 소송을 냈지만 지난 6월 대구고법 제1행정부(곽병수 부장판사)는 영풍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영풍석포제련소의 환경 관련법 위반은 상습적이란 측면에서 더욱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봉화군은 지난 2020년 영풍석포제련소 공장과 주변 토지에 대해 토양정밀조사 실시, 제련소 안은 물론 주변 땅의 토양이 카드뮴과 납·아연 등 고농도 중금속에 오염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토양에 대해 2


내년 최저임금 1.7% 인상…시간당 1만원 첫 돌파

2024.07.12 11:16:04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0원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노·사·공 사회적 대화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제시한 최종안인 시간당 1만120원과 1만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아 9표를 받은 노동계 안을 제치고 최종 결정됐습니다. 올해 최저임금이 9860원이었던 상황에서 2025년 부터는 최초로 최저임금 1만원을 돌파하게 됐습니다. 월급 기준으로는 209만6270원(주 40시간·월 209시간 근무 기준)입니다. 우리나라 최저임금이 1만원대를 넘어선 것은 1988년 최저임금 제도 도입 이후 37년 만 입니다. 다만 인상률 1.7%는 지난 2021년의 1.5%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수치입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자·사용자·공익위원 각 9명으로 이뤄졌으며 투표 직전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심의 촉진구간에 대한 반발로 투표에 불참하면서 23명만 참여했습니다. 최저임금법에 따라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의결한 내년도 최저임금안을 고용노동부에 제출하게 됩니다.고용노동부는 오는 8월 5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