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포스코인터내셔널, ‘중소벤처 ESG 경영 및 해외진출’ 멘토 나선다

2021.10.14 17:22:55

인더뉴스 류소현 기자ㅣ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자상한기업’ 선정과 함께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경쟁력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역량 강화의 멘토로 나섰습니다. 14일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이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80여 개 해외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 바이어 중개·지사 설립 등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사업 인프라 조성을 돕고 미래사업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자사의 해외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ESG 관련 국제 평가와 인증 대응을 위한 컨설팅을 중소벤처기업에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한 노후화한 환경·안전 설비 교체·생산설비 자동화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 외에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00억 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협력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바이오헬스·전기차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중소벤처기업 50개 사를 선정해 육성합니다. 실증평가와 성과분석을 거쳐


현대차·기아 ‘수소 연료전지’로 재생에너지 변동성 보완한다

2021.10.14 16:48:13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현대차·기아가 두산퓨얼셀과 함께 새로운 방식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운영해 재생에너지 변동성을 보완하고 수소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기로 했습니다. 현대차·기아는 14일 울산테크노파크 수소연료전지 실증화 센터에서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시스템 준공식’을 개최하고 시범 운전에 착수했습니다. 3사는 2019년 10월 변동부하 대응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시스템 구축 및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올해 3월 해당 설비의 구축과 인허가 절차를 완료했습니다. 이번 준공식을 기점으로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의 시범 운전을 시작해 협약 내용을 완성할 예정입니다. 이번 실증은 현대차·기아의 500kW급 고분자전해질(PEMFC) 연료전지와 두산퓨얼셀의 440kW급 인산형(PAFC) 연료전지를 함께 적용하는 것이 포인트 입니다. 현대차·기아와 두산퓨얼셀은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기존과 달리 발전량을 빠르게 변화시키는 변동부하 방식으로 운영해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약점인 발전 변동성에 대한 보완 가능성을 검증합니다. 재생에너지는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지만 발전량 조절이 불가능해 그동안 보급 확대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러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