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신동빈 롯데 회장 “단기 실적 개선 안주, 더 큰 위기 도래”

2022.07.15 09:45:38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롯데는 지난 14일 부산에서 2022년 하반기 VCM(사장단회의)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이번 VCM에서는 글로벌 시장 급변에 따른 위기 대응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각 사업군의 중장기 전략 및 과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사장단회의에서 "부산에서 VCM을 진행한 것은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응원하는 의미"라며 "참석자 모두가 엑스포 유치를 위해 응원하고 노력해달라"고 그룹 차원의 지원을 주문했습니다. 이어 신 회장은 "금리인상, 스태그플레이션 등으로 경제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매출, 영업이익 등의 단기 실적 개선에 안주한다면 더 큰 위기가 도래할 것"이라며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신 회장은 "자본시장에서 우리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원하는 성장과 수익을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해달라"며 "자본시장에서 미래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기업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신 회장은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회사를 '좋은 회사'라고 정의했습니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조건으로 기존의 틀을


현대중공업그룹, 수해지역 복구 위해 5억 기탁

2022.08.10 13:29:2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중공업그룹이 서울 등 수도권 및 중부지방에 내린 '역대급 폭우'로 인한 수해지역 복구 및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5억원을 기탁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억원을 기탁하고, 집중호우 피해지역 이재민들을 돕고자 생필품 등이 담긴 긴급구호키트 200여개도 신속 지원한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성금 기탁은 최근 중부 지방에 계속된 기록적인 폭우로 주택 및 상가 침수와 산사태가 이어지며 인명피해를 비롯해 약 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커진데 따라 이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입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이사장은 "폭우로 큰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며 "임직원들의 급여나눔으로 이뤄진 성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3월 강원, 경북지역 산불 피해 복구 지원에 성금 10억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지난 2020년 경남 합천, 전남 구례 지역의 집중호우, 2019년 강원 산불 등 피해 지역에 성금과 건설장비를 지원하는 등 구호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