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K에코플랜트, 전구체 시장 1위 CNGR과 유럽 진출 도전

2022.09.29 10:24:34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SK에코플랜트는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글로벌 배터리 기업인 CNGR과 ‘배터리 순환경제를 위한 재활용 및 소재 공급 협력'을 위한 협약(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CNGR은 배터리 성능을 좌우하는 양극재의 핵심 원료인 전구체를 만드는 기업입니다. 2014년 중국에서 설립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 양극재 및 배터리 제조사에 전구체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기준 글로벌 전구체 시장 점유율 1위(약 22%)를 기록했으며 최근에는 니켈, 코발트 등 배터리 원소재 확보를 위한 투자와 함께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배터리 원소재 사업 확장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에코플랜트와 CNGR은 배터리 순환경제 실현에 필수적인 폐배터리 재활용과 니켈, 코발트 등 배터리 원소재 공급 활성화를 도모하고, 유럽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폐배터리로부터 회수한 희소금속 등을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완결적 순환체계(Closed Loop)를 완성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소재화 사업의 기반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CNGR과 이


글로벌 마이크로모빌리티 연구기관 "공유킥보드, 서울 주 교통수단 자리잡아"

2022.09.30 16:51:59

인더뉴스 박호식 기자ㅣE-모빌리티를 연구하는 40명의 국제 학자들이 모인 글로벌 마이크로 모빌리티 연구기관인 'MRP(Micromobility Research Partnership) 협회'가 서울 공유킥보드 이용행태 연구자료를 30일 발표했습니다. 서울의 공유킥보드 이용 행태 연구에 따르면 공유킥보드는 많은 시민들에게 이미 친숙한 주 교통수단으로 자리잡았으며, 대중교통과 연계해 시민들의 이동성을 대폭 향상시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민 5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36%가 공유킥보드를 사용해 본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서울시민의 19%가 월 1회 이상 승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로, 지역에 따라 공유킥보드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곳도 있어 추가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공유킥보드에 접근이 용이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사용 패턴 조사에서, 거주지와 직장에서 도보 5분 이내에 공유킥보드를 이용할 수 있는 시민 중 ▲50%는 공유킥보드를 사용한 적이 있고 ▲30%는 한달에 한번 ▲18%는 일주일에 한번 이상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RP (Micromobility Research Partnersh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