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 기업

박용만 전 회장 “상징적 자리까지 모두 떠난다”…두산과 완전한 이별

URL복사

Wednesday, November 10, 2021, 14:11:37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 두산경영연구원 회장 사임
박서원 오리콤 부사장 및 박재원 두산 중공업 상무도 사표
박용만 부자 두산그룹 내 직책 모두 내려놔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그룹의 실무를 떠난 지는 이미 오래됐고 상징적 존재로 있던 자리까지 모두 떠난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전 회장이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을 사임하며 두산그룹과 관련한 모든 직을 내려놓았습니다.

 

10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용만 전 회장이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직에서 사임했습니다. 또한 박 전 회장의 두 아들인 박서원 오리콤[010470] 부사장, 박재원 두산중공업[034020] 상무도 '전문 분야에 맞는 커리어를 위해 그룹 임원직에서 물러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전 회장은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두산그룹 내 퇴진소식을 알렸습니다. 박 전 회장은 "아들 둘이 다 독립을 하겠다고 했다. 부모로서 내 역할은 여기까지가 맞는 일이다"며 "나도 연초부터 공언한 대로 그룹의 모든 자리를 떠나기로 했다. 그룹의 실무를 떠난 지는 이미 오래됐고 상징적 존재로 있던 자리까지 모두 떠난다"고 공지했습니다.

 

박 전 회장은 "이제 이렇게 두산[000150]을 떠나는 것이니 나도 독립이다"며 "이제부터는 그늘에 있는 사람들 더 돌보고 사회에 좋은 일 하며 살아가기로 했다. 삼부자 모두가 각각 독립하는 셈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전 회장은 고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 회장의 5남으로 본인이 회장과 이사회 의장을 맡았던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8월 현대중공업그룹으로 매각되면서 그룹 쪽에 모든 직책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타진했다는 후문입니다.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 전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이사장을 맡고 있는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 대한 봉사, 소외계층 구호사업 등에 매진할 계획입니다.

 

1955년생인 박 전 회장은 서울대, 미국 보스턴대 경영대학원을 거쳐 지난 2012년 '형제경영' 전통에 따라 박용현 회장의 후임으로 두산그룹 회장에 올랐습니다.

 

박 전 회장은 회장 취임 후 4년 뒤인 2016년 3월 조카인 박정원 현 회장에게 그룹 총수직을 넘겼습니다.

 

이후 박 전 회장은 2013년부터 맡았던 대한상의 회장과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으로 활동했습니다. 그러나 올해 3월 대한상의 회장 임기가 마무리되고 8월에는 두산인프라코어가 현대중공업그룹에 매각되면서 두산그룹 내 공식 직책은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직만 유지해왔습니다.

 

 

재계에서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유명한 박 전 회장은 지난 10월 말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 당시 가톨릭계 인도주의 단체인 몰타기사단 한국 대표 자격으로 바티칸을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 대통령의 면담을 특별 수행하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박 전 회장은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에서 비무장지대(DMZ)의 폐철조망을 십자가로 만들어 전시한 ‘평화의 십자가’ 프로젝트를 주도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라면에 담은 소비자 목소리…오뚜기, ‘컨슈머 프렌들리’ 강화

라면에 담은 소비자 목소리…오뚜기, ‘컨슈머 프렌들리’ 강화

2021.12.02 11:42:33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오뚜기(대표 황성만)가 최근 제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개선점 파악 등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컨슈머 프렌들리’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발맞추기 위한 전략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노력은 ‘라면’, 그 중에서도 용기면 제품에 뚜렷하게 드러납니다. 2일 오뚜기에 따르면 지난 9월 이후 생산된 오뚜기 컵라면에서는 전에 없던 검은 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검은 바탕에 흰색으로 표기된 것은 바로 점자입니다. 오뚜기는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과 취식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라면업계 최초로 컵라면 용기에 점자 표기를 도입했습니다. 오뚜기는 올해 초 한 소비자로부터 ‘시각장애인들이 컵라면의 물 붓는 선(물선)을 인지하기 어려워 용기 내부에 직접 손가락을 넣어 확인한다’는 내용의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이후 소비자 안전을 고려한 제품 제작을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패키지 디자인 샘플 제작 등 개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완성된 최종 패키지 디자인은 저시력 시각장애인들이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점자의 배경은 검은색, 점자는 흰색으로 돼 있습니다. 현재 점자는 ‘진라면 매운맛 용기면’, ‘컵누들 얼큰 쌀국수’ 등에 표기돼 있으며, 향후 오뚜기 컵라면 전 제품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입니다.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결과물로는 ‘스마트 그린컵’이 있습니다. 오뚜기는 지난 2014년 국내 최초로 컵라면에 일반 종이용기가 아닌 발포성 재질의 스마트 그린컵을 적용했습니다. 이는 용기 겉면에 발포성 소재를 코팅해 열처리 가공한 친환경 용기로, 현재 모든 오뚜기 제품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외면의 발포층이 열 손실을 줄여 손으로 잡았을 때 덜 뜨겁고, 내부는 따뜻하게 유지돼 라면을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먹기 전에 물을 따라 버려야 하는 볶음면도 오뚜기가 2015년 국내 최초로 적용한 ‘간편콕 스티커’와 만나 한결 편리해졌습니다. 오뚜기는 ‘라면볶이’, ‘치즈볶이’, ‘볶음진짬뽕’ 등 모든 용기비빔형태 제품에 간편하게 물을 따라 버릴 수 있도록 고안된 간편콕 스티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오뚜기 관계자는 “국민 식생활 개선을 위한 제품 개발에 힘써온 오뚜기에게 소비자들의 피드백은 가장 중요한 자산이자 이정표가 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더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컨슈머 프렌들리의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