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엔켐, 전해액 수요 증가로 중장기 캐파 확대-유안타

URL복사

Monday, January 17, 2022, 08:01:38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유안타증권은 17일 엔켐에 대해 전해액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중장기 캐파 증설 계획을 대폭 상향이 불가피하다고 평가했다.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은 제시하지 않았다.

 

미국 내 수요 증가로 엔켐이 오는 25년 증설 계획을 22만 5000 톤에서 30만 5000 톤 이상으로 대폭 상향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안타증권은 엔켐이 오는 25년부터 순차적으로 가동할 블루오벌 SK공장의 F150 라이트닝 단독 전해액 공급사라고 전했다. 유휴 부지를 기확보한 점을 감안해 메인벤더의 지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광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오는 25년까지 인허가 기간은 감안했을 때 신규 벤더 진입을 불가능하다”며 “보수적으로 생각해도 총 14만 톤의 캐파가 필요해 기존 계획 6만 톤을 크게 웃돈다”고 설명했다.

 

엔켐이 오랜 기간 공들인 원재료 내재화도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엔켐은 다수의 LiPF6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유안타증권은 이에 대해 국내 전해액 업체들 중 최다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JV(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LiPF6 생산 내재화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김 연구원은 “LiPF6 스팟 가격 상승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장기계약을 통한 조달 및 내재화는 마진 확보 차원에서 중요하다”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사실상 대부분 장기계약을 통한 조달이 가능하고 JV를 통한 직접 생산은 내년부터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해액은 배터리 핵심 소재로 까다로운 인허가 절차로 인해 진입장벽이 존재하지만 타소재 대비 소외돼 적절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엔켐은 경쟁업체들 대비 가장 공격적인 증설 계획을 보유하고 있고 미국 내 33만 평 수준의 유휴 부지를 보유한 만큼 고평가 받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양귀남 기자 itnno1@inthenews.co.kr


법원,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재매각 중단’ 가처분 기각

법원,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재매각 중단’ 가처분 기각

2022.05.18 10:45:52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에디슨모터스가 쌍용자동차의 재매각을 막아달라는 목적으로 낸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송경근 수석부장판사)는 지난 17일 에디슨모터스와 에디슨EV가 쌍용차 관리인을 상대로 제출한 매각절차 진행금지 및 계약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습니다. 에디슨EV는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지난 1월 M&A 투자 계약을 맺었으나 인수대금 납부 기한인 3월 25일까지 2743억원을 납부하지 못해 쌍용차로부터 계약 해지를 통보받았습니다. 이후 지난 4월 14일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의 신청을 받아들여 회생계획 인가 전 M&A 재추진을 허가했습니다. 에디슨모터스는 계약 해지에 대해 반발하며 법원에 매각절차 진행금지 및 인수·합병 계약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하며 쌍용차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법원의 가처분 기각 결정에 따라 쌍용차는 재매각 절차를 계속해서 진행할 계획입니다. 쌍용차는 지난 13일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과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 절차를 진행해 KG·파빌리온PE 컨소시엄을 인수·합병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했습니다. 쌍용차는 오는 6월 최종 인수예정자 선정을 마무리한 뒤 7월 본계약을 체결하고, 8월 관계인 집회를 통한 회생계획안 인가를 받아 인수 절차를 매듭지을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